실시간 뉴스



국회, '선거제 개편' 전원위 30일 출범…"4월 내 단일안"


여·야·국회의장 협의…'표결' 아닌 '합의' 도출키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오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회동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오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회동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국회가 선거제도 개편(선거법 개정안) 최종안 마련을 위한 국회 전원위원회(전원위)를 오는 30일 발족하기로 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오늘 아침 (여야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 전원위를 오는 30일 구성키로 합의했다"며 "(전원위 논의를 거쳐) 4월 중 여야 (선거제도 개편) 단일안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장과 만나 이같은 합의를 도출했다. 여야는 선거제도 개편을 '표결'이 아닌 '합의' 처리하기로 뜻을 모았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현 여당의 반대에도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표결로 통과된 것을 겨냥한 표현으로 풀이된다.

이날 여야, 의장 간 논의에 따라 전원위원회는 오는 30일 발족할 예정이다. 당초 이날 본회의 처리를 통해 27일부터 출범할 예정이었으나 며칠 늦춰졌다. 전원위원회는 국회의원 전원(299명)이 참여해 법안을 심사·논의하는 회의로 지난 2003년 이라크 파병 동의안 논의 이후 18년 만에 열린다.

정개특위는 전날(22일) 전체회의를 열고 전원위원회에 회부할 3개의 선거제 개편안을 결의했다. ▲중대선거구제(도농복합형)+권역별·병립형 비례대표제 ▲개방명부식 대선거구제+병립형 비례대표제 ▲소선거구제+권역별·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구성돼 있으며, 3개 안(案) 모두 의원 정수는 확대하지 않는다. 전재수 국회 정개특위 민주당 간사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결의안(전원위 회부안)은 전원위원회의 개문발차를 위한 절차적 과정에 불과하다"며 "구체적인 논의는 전원위에서 국회의원 300명이 자신의 양심과 소신에 따라 토론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회는 오는 30일부터 2주간 4~5차례의 전원위 회의를 거쳐 선거제도 개편 최종안을 만들 예정이다. 김 의장은 내년 총선의 선거구 획정 시한인 올 4월 초까지 선거제 개편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회, '선거제 개편' 전원위 30일 출범…"4월 내 단일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