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배터리 분야 '어벤저스' 맞손…새만금에 생산시설 만든다


SK온, 에코프로·GEM과 연간 5만 톤 생산 전구체 공장 연내 착공
3사, 최대 1조2100억원 투자…원소재 공급망 강화

[아이뉴스24 강지용 기자] 배터리 생산 전문 기업, 국내 최대 양극재 기업, 그리고 글로벌 전구체 기업이 함께 손을 잡았다. SK온은 23일 국내외 최고의 파트너사들과 새만금에 배터리 핵심 소재 생산시설을 만든다고 밝혔다.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사장 [사진=SK온]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사장 [사진=SK온]

SK온, 에코프로, 중국의 지이엠(Green Eco Manufacture·거린메이)이 참여한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는 전라북도 군산시 라마다호텔에서 전구체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 체결식을 오는 24일에 개최한다고 전했다.

3사는 최대 1조2100억원을 투자한다. 오는 2024년 완공 목표로 연간 생산량 약 5만 톤 수준의 전구체 공장을 연내 착공할 계획이다. 전구체 5만 톤은 전기차 30만여 대의 배터리에 필요한 양극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지이엠코리아는 전구체 생산능력을 순차적으로 확대하고, 1000명 이상의 대규모 인력을 고용할 예정이다.

에코프로 사옥 [사진=에코프로]
에코프로 사옥 [사진=에코프로]

전구체는 양극재를 만들기 위한 중간재로 니켈·코발트·망간 등을 결합해 만든다. 전구체에 리튬을 결합하면 배터리 4대 소재 중 하나인 양극재가 된다.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필수 광물 가격이 급등하고, 특히 미국 IRA 시행으로 원료의 출처가 중요해지면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가 2차전지 소재 업체들의 화두가 되고 있다. 전구체가 양극재 원가의 무려 65%~7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원료이기 때문이다.

3사는 새만금개발청의 지원 정책과 보조금 혜택, 수출입 관련 내륙운송 및 해운 등 물류 인프라를 비롯해 다양한 운영상의 이점을 고려해 이 지역에 투자를 결정했다.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니켈 프로젝트 협력에 이어 3사는 전구체 분야에서도 합작법인 설립하며 파트너십을 굳건히 다지고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일(현지시각) 개막한 CES2023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SK온의 SF배터리를 관람객들이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온]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일(현지시각) 개막한 CES2023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SK온의 SF배터리를 관람객들이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온]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사장은 "하이니켈 개발 등 앞선 기술력을 증명해온 SK온은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원소재 공급망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 동반성장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24일에 열리는 체결식에는 김병훈 에코프로머티리얼즈 대표이사, 허개화(Xu Kaihua) 지이엠 회장,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사장,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강지용 기자(jyk8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배터리 분야 '어벤저스' 맞손…새만금에 생산시설 만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