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단판승부 앞둔 권영민 한국전략 감독 "풀세트라도 이기면 굿!"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미디어 데이에서도 그렇지만 이번에도 긴장은 크게 안되네요."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봄 배구 막이 올랐다. 남자부 준플레이오프부터 일정이 시작된다.

단판승부인 준플레이오프는 정규리그 3위 우리카드와 4위 한국전력이 만났다. 두 팀 맞대결은 22일 우리카드의 홈 코트인 장충체육관에서 치러진다.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이 1일 열린 대한항공과 홈 경기 도중 코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향해 지시를 내리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이 1일 열린 대한항공과 홈 경기 도중 코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향해 지시를 내리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선수들에게 따로 주문한 건 없다"며 "오늘(22일) 지면 뒤도 없으니 총력전"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전력은 우리카드와 정규리그 상대 전적에서 3승 3패로 팽팽했다. 그리고 6차례 맞대결 중 풀세트 승부가 4회였다.

권 감독은 "풀세트를 가도 좋다. 이기기만 한다면 괜찮다"고 웃었다. 총력전을 언급한 것처럼 선수 기용 폭도 넒게 가져갈 계획이다.

베테랑 박철우도 출전 대기한다. 권 감독은 "준비는 돼있다"며 "서재덕이 좋지 않을 경우 그자리로 나올 수 도 있다"고 설명했다.

권 감독은 또한 "정규리그에서 우리카드를 상대로 리시브가 돠고 (서)재덕이 쪽에서 공격이 잘 풀렸을 때 이겼다"며 "오늘도 이 부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권 감독이 우리카드에서 가장 신경을 쓰는 선수는 토종 스파이커 나경복이다. 권 감독은 "나경복과 아가메즈(콜롬비아) 둘 다 막기보다는 경기 상황에 따라 한 쪽을 확실히 막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한국전력 박철우가 지난 15일 열린 우리카드와 홈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한국전력 박철우가 지난 15일 열린 우리카드와 홈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장충체육관=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단판승부 앞둔 권영민 한국전략 감독 "풀세트라도 이기면 굿!"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