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중국 스마트폰 OLED 약진…삼성은 점유율 축소"


가격경쟁력 앞세워 추격…"향후 삼성 60% 점유 어렵다" 전망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이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약진하면서 삼성디스플레이 점유율이 축소됐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스톤파트너스에 따르면 1분기 모바일 플렉시블 OLED 패널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 점유율은 44.3%로 전년 동기 대비 13.7% 포인트 줄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기간 패널 4천740만 장을 출하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4분기 점유율이 50% 밑으로 떨어진 뒤 2개 분기 연속 점유율 50% 미만을 기록했다.

지난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Samsung Galaxy Unpacked 2022: Unfold Your World)에서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 플립4(Galaxy Z Flip4)'와 '갤럭시 Z 폴드4(Galaxy Z Fold4)'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지난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Samsung Galaxy Unpacked 2022: Unfold Your World)에서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 플립4(Galaxy Z Flip4)'와 '갤럭시 Z 폴드4(Galaxy Z Fold4)'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중국 BOE는 점유율 27.3%%로 2위를 차지했다. 전년 동기 대비 점유율이 8% 포인트 가량 늘었다. BOE는 이 기간 2천920만 장을 공급했다.

이는 중국 패널업체들의 저가 OLED 를 앞세운 영향으로 풀이된다.

스톤파트너스는 "스마트폰 업체는 20달러 전후의 중국 플렉시블 OLED 패널 채택을 늘리고 있다"며 "중국업체(BOE, 티엔마, CSOT) 점유율은 45.3%를 차지해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15% 포인트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삼성디스플레이가 플렉시블 OLED 시장에서 연 6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중국 스마트폰 OLED 약진…삼성은 점유율 축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