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한체육회, 4년 만에 한·일 스포츠교류 재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팬데믹(세계적 유행) 선언 이후 중단된 한국과 일본 간 스포츠교류를 본격적으로 다시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첫 번째 무대는 한-일 생활체육 동호인 교류다.

한·일생활체육교류 사업은 2002 한·일월드컵 공동 개최 결정을 계기로 지난 1997년부터 시작됐다. 체육회는 "국내 생활체육 활성화 와 민간 차원 국제적 우호증진에 기여해온 사업"이라고 소개했다.

교류는 매년 양국 동호인 선수단을 전국생활체육대축전과 일본스포츠마스터즈대회에 상호 초청·파견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그러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 2019년 제23회 교류 이후 중단됐었다.

대한체육회가 4년 만에 한·일 스포츠교류 사업을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 [사진=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가 4년 만에 한·일 스포츠교류 사업을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 [사진=대한체육회]

올해는 2023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정상 개최되기 때문에 한-일 생활체육교류 사업도 재개됐다. 올해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은 오는 4월 27일 개막해 30일까지 경상북도 일원에서 열린다.

체육회는 앞으로 한·일 간 스포츠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생활체육분야에서는 민간 스포츠 교류 활성화를 위해 기존 대회 참가 교류 외에 한·일 스포츠클럽 간 교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기로 했다.

청소년 분야에서는 매년 양국 5종목 218명의 청소년이 참가해온 한·일청소년스포츠교류가 코로나19 기간 중 비대면으로 진행된 것을 전면 대면교류로 전환한다. 또한 지역별·종목별로 후속 교류가 추진될 수 있도록 확대 지원한다.

전문체육 분야에서는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한·일우수청소년교류 사업(14종목 692명, 한·일 각 346명 규모)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정했다. 체육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관련 내용을 논의해 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한체육회, 4년 만에 한·일 스포츠교류 재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