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구교통공사 "잠자고 있는 승차권을 찾습니다"


지난해 미회수 1회권 승차권 6만개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대구교통공사(사장 김기혁)는 지난 21일 반월당 환승역에서 미회수된 1회권 승차권을 찾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공사는 매년 개집표기 근무와 안내방송, 현수막 등을 통해 승차권 회수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21일 대구교통공사 관계자들이 1회용 승차권 반환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대구교통공사]
21일 대구교통공사 관계자들이 1회용 승차권 반환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대구교통공사]

지난해 공사에서 유실된 1회권 승차권은 6만여 개로 8천700만 원의 손실로 이어졌다.

1회권 토큰형 승차권의 제작원가는 1매당 1천450원으로 10만 번까지 사용이 가능하지만 유실될 경우 곧바로 비용 손실로 이어진다.

권종별로는 우대권의 유실량이 3만6천개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보통권 1만 3천개, 할인권 1만1천개 순이다.

승차권을 가지고 있는 시민은 미사용 승차권일 경우 역 직원에게 환불을 요청하고 이미 사용된 승차권은 가까운 역사에 반납하거나 회수함에 넣으면 된다.

대구교통공사 관계자는 "1회권 승차권은 시민들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소중한 자산"이라며 "보관하고 있는 승차권을 가까운 역 직원에게 전달 또는 회수함에 반납해 준다면 비용 절감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구교통공사 "잠자고 있는 승차권을 찾습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