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위메이드 장현국, 미국 GDC서 '인터게임 플레이 생태계' 강조


"블록체인은 재미있는 게임을 더욱 재미있게 만드는 기술"

장현국 대표가 GDC 2023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GDC 2023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위메이드]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게임개발자콘퍼런스 'GDC 2023'에서 '게임의 미래: 인터게임 플레이를 넘어'를 주제로 기조연설했다.

21일 오전 10시 50분(현지시간) 장현국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블록체인은 재미없는 게임을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기술이 아니라 재미있는 게임을 더욱 재미있게 만드는 기술"이라며 "잘 짜인 인게임 경제를 게임 토큰과 NFT를 통해 현실 경제와 연결시켜 재미를 배가시키는 것이 게임에서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또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게임 토큰과 NFT를 만들고 게임 안팎에서 거래되면서 토크노믹스를 형성하면 게임이 훨씬 더 재미있어질 것"이라며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에서 누구나 '미르4'의 게임 토큰과 NFT를 활용해서 새로운 게임을 제작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미르4와 미르M 글로벌 버전 간 인게임 경제의 상호작용에 대해 설명하며 "흑철과 게임 토큰, 거버넌스 토큰이 이루는 구조를 통해 서로의 경제가 연결된 '인터게임 이코노미'를 형성하고, 이는 다시 '인터게임 플레이'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미르M 출시로 미르4 이용자 수와 매출이 늘어났고 이는 미르M과의 인터게임 이코노미와 인터게임 플레이가 만들어낸 이례적 현상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그는 "모든 게임은 하나의 섬과 같이 독립적으로 존재하고 있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모든 게임을 하나로 연결할 것"이라며 "인터게임 이코노미와 인터게임 플레이를 통해 서로 다른 게임과 서비스, 현실이 연결되며 형성되는 거대한 생태계가 곧 메타버스"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위메이드는 블록체인 기술에 관심이 있는 게임 개발자라면 누구나 우수한 블록체인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 이야기하며 기조연설을 마쳤다.

한편 위메이드는 20일부터 24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리는 GDC 2023에 다이아몬드 스폰서로 참가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위메이드 장현국, 미국 GDC서 '인터게임 플레이 생태계' 강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