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CJ, 올리브영 고속 성장과 희소성…목표가↑-SK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SK증권은 22일 CJ에 대해 거리두기 해제 효과 등으로 주요 비상장 자회사들이 실적 개선을 보이면서 작년 연간 실적이 두 자릿수로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자회사 CJ올리브영 상장 등에 대한 기대감이 유효하다고 판단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11만3천원에서 12만5천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SK증권이 CJ의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사진은 CJ CI. [사진=CJ]
SK증권이 CJ의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사진은 CJ CI. [사진=CJ]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CJ의 작년 4분기 실적은 매출액 10조6천59억원, 영업이익 3천283억원이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14.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1.1% 감소했다"며 "CJ ENM의 실적부진에 따라 전체 영업이익은 감소했으나 CJ 푸드빌, CJ 올리브영 등의 주요 비상장 자회사 실적 개선이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외식업황 회복으로 CJ푸드빌의 작년 매출액은 19.2% 상승했으며, 영업이익도 15억원에서 134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며 "CJ올리브영은 거리두기 해제로 인한 오프라인 실적반등과 앱고도화에 따른 온라인 동반 성장으로 작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1.7%, 97.5% 상승하며 고성장했다"고 했다.

최 연구원은 "올해 들어 CJ 주가는 19.4% 상승했다.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CJ푸드빌, CJ올리브영 등 비상장 자회사 실적개선과 CJ올리브영 상장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라며 "지난해 상장을 철회한 바 있으나 확실한 실적개선이 확인된 만큼 상장 재추진과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 특히 주주 구성 특성상 CJ 올리브영은 장외시장에서 거래가 되지 않아 주식의 가치가 희소하다는 점에서 프리미엄 요소가 있다"고 판단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CJ, 올리브영 고속 성장과 희소성…목표가↑-SK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