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법정 나선 박수홍 아내 "가짜뉴스로 인격살인, 돈벌이 사라져야"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가짜뉴스로 인격 살인을 하며 돈벌이를 하는 사람들은 사라져야 한다."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김용호 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선 방송인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 씨의 말이다.

김 씨는 20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진행된 공판에 앞서 "검찰 공소장에도 나와 있듯, (유튜버는) 31차례에 걸쳐 반복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방송인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 씨가 유튜버의 명예훼손 등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사진=김다예 SNS]
방송인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 씨가 유튜버의 명예훼손 등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사진=김다예 SNS]

이날 재판은 김 씨의 사생활 보호와 명예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재판에 참석하기 전 재판에서 다뤄질 내용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 씨는 "허위 사실이 너무 많아 답변드리기 힘들다"고 답했다.

이날 재판은 유튜버 김용호 씨의 명예훼손과 강요미수, 모욕 혐의 등에 대해 진행됐다. 당초 박수홍, 김다예 부부가 모두 증인으로 이날 재판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지만, 박수홍은 이날 방송 녹화 스케줄로 인해 불참했다. 박수홍은 다음 공판에 참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버 김용호 씨는 앞서 진행된 두 번의 재판에서 자신과 관련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김 씨의 법률대리인은 "피고인은 대부분 신뢰할 수 있는 제보를 받고 말한 것"이라며 "일부 사실이 허위라고 해도, 피고인이 허위성을 알고 고의로 말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받은 메일을 읽었을 뿐, 모욕하지 않았다"며 "박수홍이 피고인으로부터 공포심을 느끼지 않았기 때문에 모욕죄도 성립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수홍 부부는 김용호 씨에 대한 재판 결과가 나온 후에도 허위 사실에 대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다예 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린 악플러의 댓글을 캡처한 후 "아직도 피고인 김용호의 허위사실들을 유포하는 공범들"이라며 "다음은 당신 차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법정 나선 박수홍 아내 "가짜뉴스로 인격살인, 돈벌이 사라져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