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與 "국회의원 정수 증원 불가…안건 상정 가치도 없어"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은 20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국회의원 정수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선거제 개편안을 전원위원회에 상정할 안건으로 통과시킨 데 대해 '허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정수는 절대 증원시키지 않겠다"며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근본 취지는 민주당이 앞장서 비틀어놓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국적 불명, 정체불명의 제도를 정상 제도로 바꿔놓자는 데 있다"고 말했다.

그는 "4년 전 여야 합의 없이 민주당이 완력을 행사해서 도입시킨 현행 선거법은 반드시 고쳐져야 한다"며 "그 틈을 이용해 느닷없이 의원 수를 증원시키겠다는 말이 나오는데 우리 당은 의원 수가 늘어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원 숫자가 늘어나는 안은 아예 안건으로 상정할 가치조차 없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지난 금요일(17일) 정개특위 소위원회에서 선거제에 관한 3개의 안을 결의해서 전체회의로 보냈다"며 "전혀 우리 당의 뜻과 다른 내용이 통과됐다. 의원총회에서 의원 정수는 전혀 늘려서는 안 된다는 것을 분명히 했고, 지금 소선거구제에 문제가 있으니 가급적 중대선거구제로서 진영대결 정치를 지양하는 쪽으로 선거제를 바꿔보자는 의견이 있었는데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의원 정수 50석 늘리는 안 2개를 넣어서 통과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원 정수를 늘리는 것은 우리 당의 뜻과 다르다"며 "지금 제도가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고치는 데는 확실히 뜻을 같이 하지만, 그 방법으로 의원 정수를 늘리는 꼼수는 절대 받아들이지 않고 허용하지도 않겠다는 점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개특위는 지난 17일 정치관계법개선소위를 열고 국회의원 전원이 참여하는 전원위에 상정할 ▲소선거구제+권역별·병립형 비례대표제 ▲소선거구제+권역별·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농복합형 중대선거구제+권역별·병립형 비례대표제 등 선거제 개편안 3개를 의결했다. 이 중 소선거구제 기반의 2개 안은 국회의원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늘리는 내용이 담겼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與 "국회의원 정수 증원 불가…안건 상정 가치도 없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