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코로나19 숙주 '너구리' 가능성…中 알고도 모른 척 의혹


WHO 사무총장 "3년 전에 데이터 공유됐어야 했다" 비판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발생한 숙주가 너구리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중국은 이런 사실을 알고도 지난 3년간 은폐해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게 됐다.

17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과학 연구소 '스크립스 리서치', 호주 시드니대, 미국 애리조나대 소속 국제연구진은 지난 2020년 1월부터 3월까지 중국 우한의 화난 수산시장에서 채취된 유전자 데이터에 대한 재분석을 실시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나타낸 유전자 샘플에 중국 화난 수산시장에서 거래된 너구리의 유전자가 다수 섞여 있는 사실을 발견했다.

너구리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너구리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중국 화산 수산시장은 수산물 이외 박쥐·천산갑·뱀·오리·너구리·토끼 등 각종 야생동물을 식용으로 판매했고, 2019년 12월 코로나19가 WHO에 정체불명 폐렴으로 보고됐을 당시 발병지로 지목된 곳이다.

문제는 연구진이 확보한 유전자 샘플은 이미 3년 전에 중국 과학계에서 먼저 확보해 분석했었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 1월에야 국제 인플루엔자 정보공유기구(GISAID)에 관련 데이터를 공개했고 최근에는 이마저도 삭제했다.

그런데 관련 데이터가 완전히 삭제되기 전 프랑스의 한 생물학자가 이 데이터를 우연히 발견했고, 이를 국제 과학자 그룹에 공유해 재분석이 이뤄졌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데이터는 3년 전 공유될 수 있었고, 공유됐어야만 했다"며 "우리는 중국이 데이터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필요한 조사를 수행하고 결과를 공유할 것을 계속해서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코로나19 숙주 '너구리' 가능성…中 알고도 모른 척 의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