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K, 美 모빌리티 투자 역량 기반 동남아 사업 확장 가속화


개인간 차량공유 플랫폼 기업 '투로' 투자…5년여 만 수익 '두배'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투자전문회사 SK가 모빌리티 선진 시장인 미국에서 축적한 역량을 기반으로 동남아 모빌리티 사업 확장을 가속화한다.

쿠알라룸푸르 외곽에 있는 방사 지역의 방사쇼핑센터(BSC) 지하주차장에 위치한 쏘카존 [사진=SK㈜]

SK는 16일 개인간(P2P) 차량공유 플랫폼 기업 '투로(Turo)' 보유 지분 전량을 6천750만 달러(약 881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보유 지분을 기존 주주에게 매각하는 방식으로 올 상반기 내 거래 종결 예정이다.

이로써 SK는 지난 2017년 투로에 투자한 지 5년여 만에 투자 원금 3천500만 달러(당시 약 398억원) 대비 약 121% 수익률(원화기준)을 달성했다.

투로는 2009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설립되어 현재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등 1만여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 최대 P2P 차량공유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했다.

투로는 회사가 소유한 차량을 빌려쓰는 B2C(Business to Customer) 차량공유 모델과 달리 개인이 소유한 차량을 공유하는 방식을 통해 기존 렌터카 대비 낮은 가격과 인수 · 반납 등 절차가 간편하다는 점이 장점이다.

SK는 빠르게 성장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시장에 주목해 2015년 한국 쏘카에 약 1천억원 투자를 시작으로 그랩(Grab), 투로 등 글로벌 각 지역별 1위 차량공유 및 모빌리티 기술 영역에 선도적으로 투자해 왔다.

SK는 글로벌 투자 성과를 바탕으로 국내와 동남아 시장에서 차량공유, 전기차 충전 플랫폼, 자율주행 솔루션 등에 투자를 강화 할 계획이다. 특히 SK가 최대주주인 '쏘카(SOCAR) 말레이시아'를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동남아시아 대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키운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차별적 사업모델을 바탕으로 쏘카 말레이시아는 2020년 3억명 가까운 인구를 가진 인도네시아 시장으로 진출했으며 2021년에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이스트브릿지파트너스(East Bridge Partners)와 말레이시아 다국적기업 사임다비(Sime Darby) 두 곳으로부터 65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성장성을 인정받았다.

유경상 SK 디지털 투자센터장은 "선진 시장에서의 성공적 투자 경험을 바탕으로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시장에 선택∙집중함으로써 투자전문회사로서의 투자 선순환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K, 美 모빌리티 투자 역량 기반 동남아 사업 확장 가속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