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00조 투자 '반도체 메가클러스터' 만든다…尹 "중요한 건 속도"


비상경제민생회의 국가 첨단산업단지 계획 확정…지방 14곳도 국가산단 조성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3.15.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3.15.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총 300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민간 투자를 바탕으로 수도권에 세계 최대 규모의 신규 '첨단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기존 메모리 반도체 제조단지, 국내외 소부장 기업, 판교 팹리스와 연계해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우리는 메모리 반도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등에서 이미 세계 수준의 기술과 생산 역량을 보유하고 있고 더 성장하기 위한 민간의 투자를 정부가 확실히 지원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며 이같은 내용의 국가 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확정했다.

윤 대통령은 "2026년까지 계획 중인 반도체 등 첨단산업 6대 분야에 대한 총 550조원 이상의 민간 투자가 신속히 이루어지고 정부는 입지, R&D(연구개발), 인력, 세제 지원 등을 빈틈없이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첨단 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에 대해 "치열한 글로벌 반도체 투자유치 전쟁 속에서 국가 경제와 국민의 미래 먹거리를 살려야 한다는 윤 대통령의 결단"이라며 "정부는 적극적인 민관협력의 결과로 국내에 대규모 투자가 결정됨으로써 글로벌 반도체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초석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국가첨단산업벨트 추진계획 보고를 경청하고 있다. 2023.03.15.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4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국가첨단산업벨트 추진계획 보고를 경청하고 있다. 2023.03.15. [사진=뉴시스]

아울러 지방에도 우주, 미래차, 수소 등 첨단산업을 키우기 위해 전체 3천300만㎡, 총 1천만평이 넘는 규모의 14개 국가 첨단산업단지가 신규 조성된다.

충청권에서 ▲대전(나노·반도체, 우주항공) ▲천안(미래모빌리티, 반도체) ▲청주(철도) ▲홍성(수소·미래차, 2차 전지 등), 호남권에서 ▲광주(미래차 핵심부품) ▲고흥(우주발사체) ▲익산(푸드테크) ▲완주(수소저장·활용 제조업), 영남권에서 ▲창원(방위, 원자력) ▲대구(미래자동차·로봇) ▲안동(바이오의약) ▲경주(소형모듈원전) ▲울진(원전 활용 수소), 강원권에서 ▲강릉(천연물 바이오)에 조성된다.

윤 대통령은 "첨단산업의 발전은 전체 경제 성장과 직결되지만 지역 균형발전과도 직결된다"며 "이번 국가 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 역시 지역이 주도해 지역이 비교 우위에 있다고 판단되는 최우선 과제를 중앙정부에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발표된 국가첨단산업단지 조성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는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며 "아울러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가 첨단산업 설비투자 세액공제 확대 법안이 빠른 시일 내에 통과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300조 투자 '반도체 메가클러스터' 만든다…尹 "중요한 건 속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