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지금은 기후위기] 북극 빙상, 녹는 속도 더 빨라진다


극지연구소, 관련 연구 결과 발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북극의 빙상(대륙 빙하)이 앞으로 더 빠른 속도로 녹을 것이란 연구결과가 나왔다.

극지연구소(소장 강성호)는 과거 홀로세 온난기(1만1천-5천년 전) 북극해 관문에 위치한 노르웨이령인 스발바르군도 북부에 분포했던 거대 빙상 후퇴 가속화 양상을 처음으로 복원했다. 지구 가열화에 따른 빙하 용융이 비가역적으로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지구 가열화는 빙권(cryosphere)의 면적과 부피를 빠르게 감소시키고 있다. 해수면 상승과 연안침식, 해양 생태계 위협 등 인류 생존과 직결된 문제를 불러 일으켰다.

국내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북극항해에 나서고 있다. [사진=극지연구소]
국내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북극항해에 나서고 있다. [사진=극지연구소]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협의체(IPCC)는 제6차 평가보고서에서 “지구가열화에 의한 빙하 감소에 따른 해수면 상승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지구가열화 영향을 직접 받는 빙하거동에 관한 지속적 관측 자료의 획득과 함께 과거 기후변화기록 복원을 통해 보다 정확한 예측, 대응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극지연구소 빙하환경연구본부 연구책임자인 남승일 박사는 “2017년 한국-노르웨이 국제공동탐사 동안 북부 스발바르 피오르드 해역에서 획득한 여러 점의 코어 퇴적물에서 광물 조성을 분석해 과거 1만6천년 전 스발바르 북부에 존재했던 빙하의 거동과 후퇴 양상을 처음으로 복원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노르웨이, 프랑스, 독일이 공동 참여한 연구팀은 “빙하가 후퇴하는 과정에서 방출되는 막대한 양의 철이 빙하 인접부에서 빠르게 퇴적되는 성질에 착안했다”며 “퇴적물 내 철산화광물 함량 변화를 바탕으로 시기에 따른 빙하의 위치를 추적해 빙하 후퇴 속도를 산출하는 방법으로 스발바르 북부 빙하가 1만800년 전 급격히 가속화돼 후퇴한 것”이 라고 설명했다.

논문의 제1저자인 극지연구소 장광철 박사는 “홀로세 온난기 동안 점진적이었던 대기와 해양 온도 상승을 볼 때 빙하 용융이 온도 변화에 선형적으로 대응하지는 않는다”며 “과거 1만800년 전과 최근 그린란드 해양기저빙하 후퇴 가속화가 관찰된 2000년 여름철 대기 온도가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볼 때 과거 북극 스발바르 빙하 후퇴 가속화 현상을 온도 임계점(threshold 또는 tipping point)을 넘어선 빙하의 비선형적 용융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교신저자인 남승일 박사는 ”오늘날 특정 온도 이상에서 빙하가 급격하게 용융되는 현상을 지시하는 온도 임계점 가설이 이번 연구에서 수행된 과거 빙하거동의 환경복원 사례를 통해 장기적 관점에서 가설의 신빙성을 획득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Earth and Planetary Science Letters’ 3월 1일자에 실렸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지금은 기후위기] 북극 빙상, 녹는 속도 더 빨라진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