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삼성·LG전자, 공조 솔루션도 '지속가능성'에 집중…유럽 시장 정조준


냉·난방 공조전시회 'ISH 2023' 참가…친환경·고효율 공조 솔루션 내세워 유럽 적극 공략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는 냉·난방 공조전시회 'ISH 2023'에 참가해 고효율 제품을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3일부터 17일(현지시간)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는 냉·난방공조전시회 'ISH 2023'에 참가한다. ISH는 격년으로 개최되는 냉·난방 공조시스템 전시회다.

삼성전자 모델이 13일부터 17일(현지시간)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는 냉·난방공조전시회 'ISH 2023'에서 고효율 냉난방 시스템인 히트펌프 EHS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13일부터 17일(현지시간)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는 냉·난방공조전시회 'ISH 2023'에서 고효율 냉난방 시스템인 히트펌프 EHS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EHS 모노 R290' 등 공개…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도 선봬

삼성전자는 이번 'ISH 2023'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약 489㎡(약 150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해 'EHS 모노 R290'와 'EHS 모노 HT 콰이어트' 등 고효율 냉난방 시스템인 히트펌프 'EHS' 신제품을 선보인다.

EHS 제품은 기존 보일러를 대체하는 공조시스템으로 냉난방은 물론 온수공급까지 가능하다. 보일러 대비 이산화탄소를 적게 발생시켜 유럽을 중심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다.

이번에 처음 공개하는 EHS 모노 R290은 삼성 EHS 제품 중 처음으로 자연냉매인 R290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R290 자연냉매는 오존층 파괴지수(ODP)가 0, 지구온난화지수(GWP)가 3으로 기존 R32 냉매 대비 훨씬 환경 친화적이다.

또 기존 제품 대비 에너지효율(SCOP)이 대폭 향상되고, 난방을 위한 최대 75℃의 고온수 공급이 가능하는 등 강화된 성능을 갖췄다.

삼성전자는 저소음 기술이 적용된 EHS 모노 HT 콰이어트 제품도 소개한다. 최저 35dB(A) 수준으로 작동돼 '콰이어트 마크' 인증을 획득했으며, 영하 25℃의 극한에서도 100%의 난방성능을 구현한다. 이 제품은 성능과 디자인뿐 아니라 지속가능성을 인정받아 주최측으로부터 '디자인 플러스' 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EHS 제품과 함께 사용하면 더욱 효과적인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도 전시한다.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집안에서 사용되는 에너지를 관리할 수 있고, EHS뿐 아니라 삼성 가전들과 연동돼 집안의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도록 제안해준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벽걸이형과 1웨이·4웨이 카세트형 무풍에어컨 라인업도 전시한다.

최영준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ISH 2023 냉난방 공조전시회에서 선보인 차별화된 제품을 비롯해 앞으로도 친환경, 고효율 냉매가 적용된 EHS 제품으로 유럽 냉난방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직원이 'ISH 2023'에서 차세대 친환경 냉매 R290을 적용한 실내외기 일체형 히트펌프 신제품 '써마브이 R290 모노블럭'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직원이 'ISH 2023'에서 차세대 친환경 냉매 R290을 적용한 실내외기 일체형 히트펌프 신제품 '써마브이 R290 모노블럭'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 고효율 히트펌프 '써마브이' 전시…높은 효율로 매출 120% 이상 증가

LG전자는 총 489㎡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가정용부터 상업용까지 다양한 고효율 냉난방 공조 솔루션을 선보인다. LG전자는 세계 각국이 지속가능한 미래 준비의 일환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가속화하기 위해 탈탄소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 이를 반영한 제품들을 내세운다.

특히 ISH가 열리는 유럽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2030년까지 에너지 소비와 러시아산 화석연료 의존도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자는 '리파워EU(REPowerEU)' 계획을 지난해 선언한 바 있다. 이에 유럽 내 고효율 전기제품 수요가 큰 폭 상승하면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탄소배출을 줄이는 히트펌프 냉난방시스템이 주목 받고 있다.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고효율 히트펌프 냉난방시스템 '써마브이'는 외부 공기에서 얻는 열에너지를 냉난방에 사용하는 '공기열원 히트펌프(AWHP)' 방식으로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했다. 이 제품은 유럽 ErP 에너지등급 중 가장 높은 A+++를 만족한다. 유럽에서는 공기열원을 신재생에너지로 간주하기 때문에 신재생에너지 사용비율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이 제품은 높은 출력, 낮은 소음 구현 등 차원이 다른 기술력과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바탕으로 지난해 유럽시장 매출이 2021년 대비 120% 이상 증가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 히트펌프 설치율이 가장 높은 프랑스를 포함한 LG전자가 공조사업을 하고 있는 유럽국가들 가운데 3분의 2 이상에서 지난해 히트펌프 매출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또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지구온난화지수(GWP)가 3에 불과한 차세대 친환경 냉매 R290을 적용한 실내외기 일체형 히트펌프 신제품 '써마브이 R290 모노블럭'을 공개한다.

이 제품에 선제적으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인 친환경 냉매를 적용한 것은 미래세대를 위한 더 나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LG전자가 실천하고 있는 ESG 경영의 일환이다. 앞서 LG전자는 2018년 가정용 보일러를 손쉽게 대체할 수 있는 일체형 히트펌프 냉난방시스템인 써마브이 모노블럭 제품에 세계 최초로 R32 냉매를 적용해 환경 친화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국내 시장에 먼저 출시돼 차별화된 성능과 편리함으로 호평 받고 있는 LG전자의 대표적인 상업용 냉난방 시스템에어컨 '멀티브이 아이'도 유럽 시장에 선보인다.

이 제품은 고성능 AI엔진을 통해 ▲한 공간에 있는 여러 대의 실내기를 각각 자동 제어해 해당 전체 공간의 온도를 균일하게 유지시켜주는 'AI 실내공간케어' ▲사용자가 설정한 에너지 목표 사용량에 맞춰 알아서 운전하는 'AI 에너지 맞춤제어' ▲사람이 없을 땐 알아서 절전하고 상황에 따라 냉방 세기를 조절해 실내를 쾌적하게 해주면서 전기료까지 아낄 수 있는 'AI 스마트케어' 등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국내 제품의 경우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으로, 16마력 동급 기준 기존 모델인 '멀티브이 슈퍼5' 대비 에너지 효율이 최대 7.2% 높아졌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 부사장은 "환경까지 생각하는 고효율 냉난방 공조 솔루션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며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공조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삼성·LG전자, 공조 솔루션도 '지속가능성'에 집중…유럽 시장 정조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