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기분 나쁘다"…벤츠 박살 낸 50대男, 5일 만에 지구대 출입문 쇠망치로 '쾅'


주취 중 두 차례 범죄…"유사 범행시 엄정 대응할 것"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주차된 고가의 차량을 쇠망치로 파손한 50대 남성이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경찰 지구대 출입문을 쇠망치로 부쉈다.

지난 10일 부산지검 서부지청 특수재물손괴, 특수공용건손상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3시 20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지구대를 찾아 출입문과 창문을 쇠망치로 부순 혐의를 받는다.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벤츠를 파손시킨 50대 남성이 5일 만에 다른 범죄를 저지른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벤츠를 파손시킨 50대 남성이 5일 만에 다른 범죄를 저지른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상습 주취자였던 A씨는 평소 경찰과의 마찰로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역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앞서 A씨는 5일 전에도 별다른 이유 없이 다른 사람의 차량을 파손해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3일 부산 사상구 주례동의 한 주거지 전용 주차장에 주차된 1억6천만원 상당의 벤츠 차량을 쇠망치로 여러 차례 내리쳐 파손했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고 그는 자신이 사는 동네에 고가의 차량이 세워져 있는 모습이 기분 나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검찰 관계자는 "차주와 일면식도 없는 상태에서 '묻지마 범행'을 저질렀고, 지구대에서도 같은 이유로 행패를 이어갔다"며 "앞으로 유사한 유형의 범행에 대해 엄정 대응할 것"이라 말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기분 나쁘다"…벤츠 박살 낸 50대男, 5일 만에 지구대 출입문 쇠망치로 '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