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IPO] 강세일 에스바이오메딕스 대표 "블록버스터 세포치료제로 시장 선도"


2가지 원천 플랫폼 기술로 신약 개발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블록버스터 세포치료제 개발로 시장을 선도하겠습니다.”

세포치료제 특화 재생의료 전문기업 에스바이오메딕스가 8일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장 후 성장전략을 밝혔다.

강세일 에스바이오메딕스 대표는 8일 여의도에서 진행된 기업공개 기자간담회에서 "블록버스터 세포치료제 개발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에스바이오메딕스]
강세일 에스바이오메딕스 대표는 8일 여의도에서 진행된 기업공개 기자간담회에서 "블록버스터 세포치료제 개발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에스바이오메딕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기존 세포치료제의 한계를 뛰어넘는 ‘질환특이적 세포치료제’를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2개의 원천 플랫폼 기술을 보유 중이다.

대표적으로 TED(국제 표준화 배아줄기세포 분화 기술)는 질환 특이적 세포를 안전하게 고효율로 분화시킬 수 있다.

또한 FECS™(3차원 기능성 스페로이드 구현 기술)는 기능이 강화된 세포로 구성된 스페로이드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 두 기술을 기반으로 8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 TED-A9(파킨슨병치료제), TED-N(척수손상치료제), FECS-Ad(중증하지허혈치료제), FECS-DF(눈가주름 개선), 큐어스킨(함몰 여드름 흉터 치료제) 5개는 임상 단계에 있다.

에스바이오메딕스가 임상 성공에 자신감을 보이는 이유는 견고한 기술력에 근거한다. 2가지 원천 플랫폼 기술, 핵심·파생 파이프라인과 관련해 국내를 비롯한 미국·유럽·일본 등 글로벌 핵심 바이오 마켓에 총 132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그 중 87건을 등록 완료했다. 또 연구개발(R&D) 과정에서 강력한 기술 IP를 창출함으로써 권리를 획득하고, 추후 기술 수출 가능성도 모색하고 있다.

글로벌 탑티어와 경쟁하고 있는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임상 성공 가능성을 강조했다.

강세일 대표는 “중증하지허혈, 척수손상, 파킨슨병 등 핵심 파이프라인 연구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얻었다”며 “전세계 최초 줄기세포 스페로이드를 이용한 중증하지허혈치료제는 임상 2a상으로 기존 성체세포치료제보다 혈관 재생, 염증 억제, 통증 감소 효능이 월등하다”고 말했다.

이어 “배아줄기세포유래 척수손상 치료제는 미국 바이오기업 이래 전 세계 두 번째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선 동물실험에서 PSA-NCAM 양성 신경전구세포 이식에 따른 운동기능 개선과 감각·운동유발 전위 개선을 입증했다”고 전했다.

주목할 파이프라인은 파킨슨병 치료제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아시아 최초 임상승인’ 타이틀을 거머쥔 배아줄기세포 유래 파킨슨병 치료제를 보유 중이다.

강 대표 “고수율 A9-DPC(도파민 신경전구세포)의 생성·대량 생산 능력을 확인했다”며 “해당 세포 이식 결과, 영장류 모델에서 대조군 대비 도파민 활성도 개선 상태가 장기간 유지되는 등 파킨슨병 치료 효과를 검증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사 포함 전 세계 3개 그룹만이 파킨슨병 특이적 A9을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앞으로 중장기 핵심 파이프라인의 성공적인 임상 개발을 통해 국내 상용화와 해외 기술사업화(라이선싱)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의약품 개발을 위한 기초 체력은 파생 사업에서 이끌고 있다. 특히 단기적인 수익 창출은 미용·성형·의약품, 의료기기를 연구·개발하는 자회사 에스테팜을 통해 실현하고 있다. 에스테팜은 자체 생산 HA(히알루론산) Filler를 포함해 제품의 실질적인 제조부터 상용화까지 인하우스(In-house)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어 국내 1천500개 이상의 거래병원과 해외 25개국 등 글로벌 유통망을 통해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에스테팜의 2022년 기준 매출액은 120억원이다.

강세일 대표는 “당사의 소명은 치료제가 없는 난치성 질환의 근본적인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라며 “이번 공모를 통해 모집한 자금을 임상에 투자해 난치성 질환으로 고통 받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희망을 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스이오메딕스는 기술특례 상장을 통해 내달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2023 iFORU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