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올레드 명가' LG전자, 10년 혁신 담았다…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강화


이달 13일부터 2023년형 올레드 TV 글로벌 순차 출시…7개 시리즈·29개 모델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10년 혁신으로 더 완벽해진 2023년형 올레드 TV를 내세워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힘을 싣는다.

LG전자는 오는 13일부터 2023년형 올레드 TV를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올레드 에보 등 다양한 폼팩터와 40형대부터 90형대에 이르는 업계 최다 라인업을 갖췄다.

올해 LG 올레드 TV는 ▲더 밝고 선명해진 올레드 에보(G·C시리즈) ▲합리적인 사양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B·A시리즈 ▲복잡한 연결선을 없앤 M시리즈 ▲롤러블, 8K 등 최고의 기술 혁신이 담긴 R·Z시리즈 등 총 7개 시리즈 29개 모델로 구성된다.

LG전자는 '밝기 향상 기술'을 기반으로 더 밝고 선명해진 LG 올레드 에보(83·77·65·55G3)를 먼저 출시한다. 세계 최대 크기인 97형(대각선 약 246cm) 신제품도 연내 출시 예정이다. 65형 올레드 에보(65G3)의 경우 같은 화면 크기의 일반 올레드 TV 대비 최대 70%가량 밝고, 기존 동급 제품 대비 빛 반사와 화면 비침 현상이 줄었다.

LG 올레드 에보(G3)가 배치된 모습. [사진=LG전자]
LG 올레드 에보(G3)가 배치된 모습. [사진=LG전자]

LG 올레드 에보는 업계 유일의 올레드 TV 전용 인공지능(AI) 화질·음질 엔진인 알파9 프로세서 6세대를 탑재했다. 제작자의 의도까지 분석하는 업스케일링은 더욱 진화했고 다이내믹 톤 맵핑 프로는 각 장면을 구역별로 세분화해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HDR) 효과와 밝기를 세밀하게 조절한다.

인공지능 음향 기술은 2채널 음원을 가상의 9.1.2채널로 변환해 더 풍성한 음향을 갖췄다. 또 처음으로 탑재한 와우 오케스트라 기능은 LG 사운드바와 맞춤형 입체 사운드를 구현한다.

LG전자는 게이밍 TV라는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 48형과 세계 최소 42형(대각선 약 106cm)을 포함한 LG 올레드 에보(83·77·65·55·48·42C3)도 잇따라 출시한다.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혀주는 일반형 올레드 TV(77·65·55B3, 77·65·55·48A3)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아울러 세계 최초 4K·120Hz 무선 전송 솔루션을 탑재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M(97M3)'도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2023년형 LG 올레드 TV의 국내 출하가는 모델별로 77형 기준 570만~900만원, 65형 기준 319만~539만원이다. LG전자는 이달 중 신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모델에 따라 최대 300만원 상당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LG전자는 미니 LED를 탑재한 QNED 에보, QNED 등을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해상도(8K·4K), 크기(86·75·65형) 및 사양 등에 따라 3개 시리즈 8개 모델로 구성된 LG QNED 에보를 중심으로 초대형 프리미엄 LCD TV 시장 공략을 지속 강화한다.

LG QNED 에보는 미니 LED 광원과 독자 고색재현(WCG) 기술인 '퀀텀닷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프리미엄 LCD TV다. 퀀텀닷과 나노셀 물질을 동시에 활용하는 퀀텀닷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는 정확하면서도 풍부한 색을 표현해준다.

LG전자는 이달부터 LG QNED 신제품을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 국내 출하가는 모델별로 75형 기준 359만~399만원, 86형 기준 489만~539만원이다.

LG 올레드 에보(G3)가 배치된 모습. [사진=LG전자]
LG 올레드 에보(G3)가 배치된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는 올해 TV 사업의 새로운 비전을 '싱크 투 유, 오픈 투 올(Sync to You, Open to All)'로 정립했다. '개인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탁월한 시청 경험을 누구나 자유로이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로 제품 개발부터 구매 및 사용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고객 경험에 집중한다는 뜻이다.

이를 위해 독자 스마트 TV 플랫폼인 웹(web)OS는 올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한층 더 강화했다. 웹OS23을 탑재한 LG 스마트 TV 신제품은 방송 화면이 아닌 홈 화면으로 시작한다.

홈 화면에서부터 개인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계정별로 나만의 화면을 구성하는 마이홈 ▲쉽고 빠르게 원하는 콘텐츠만 골라 보는 퀵카드 ▲콘텐츠는 물론, 연관 TV 기능도 추천하는 AI 컨시어지 ▲나만의 맞춤 TV 화질 모드를 구성하는 맞춤 화면 설정 등 다양한 편의 기능도 새롭게 적용됐다.

다양한 기기 간 경계를 넘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크로스 디바이스 경험(CDX)도 강화한다. 웹OS23을 탑재한 LG 스마트 TV는 새로운 스마트 홈 IoT 연동 표준인 매터를 지원하는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또 애플 홈킷 및 에어플레이 2를 지원하고, 아마존 알렉사 등을 탑재해 TV의 활용도도 높였다.

LG전자는 누구나 쉽게 사용 가능하고 지속되는 스크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제품 접근성도 대폭 강화했다. 올해 LG 스마트 TV는 시각장애인 및 고령자를 위한 리모컨 배우기 기능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화면 크기 조절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TV를 생산할 때 드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 플라스틱과 컬러잉크를 사용하지 않는 등 친환경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올레드 명가 10년의 확고한 리더십을 기반으로 LG 올레드 TV만의 본질적 가치를 더욱 진화시킬 것"이라며 "'싱크 투 유, 오픈 투 올'이라는 비전 아래 올레드, QNED 등 LG TV만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올레드 명가' LG전자, 10년 혁신 담았다…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강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