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경련, 정부 강제징용 해법 발표 후 '분주'…日 게이단렌과 논의 시작


"기금 논의 포함해 모든 방안, 제로 베이스에서 검토…양국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우리나라 정부의 일제 강제징용 해법 발표 이후 일본 게이단렌(경제단체연합회)과 미래지향적인 양국관계 구축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에 나서기로 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우리나라 정부의 일제 강제징용 해법 발표 이후 일본 게이단렌(경제단체연합회)과 미래지향적인 양국관계 구축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전경련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우리나라 정부의 일제 강제징용 해법 발표 이후 일본 게이단렌(경제단체연합회)과 미래지향적인 양국관계 구축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전경련 ]

7일 재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게이단렌과 '미래청년기금(가칭)'을 공동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전경련은 입장문에서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그간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해 왔다"며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양국 정부 간 합의를 계기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 구축 방안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리나라 정부는 전날 오전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해법을 발표했다. 지난 2018년 대법원으로부터 배상 확정판결을 받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국내 재단이 대신 판결금을 지급하고, 한국 정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판결금과 지연이자를 지급하는 내용이다.

다만 해당 배상금은 일본 기업이 참여하지 않고 한일 재계 단체가 기금을 모아 피해자에게 배상하는 '제3자 변제' 방식을 취한다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별도로 한일 정부는 양국 재계를 대표하는 전경련과 게이단렌을 통해 미래청년기금을 공동 조성해 유학생을 위한 장학금 등 양국 청년의 교류 증진에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게이단렌에는 징용 배상 소송의 피고인 미쓰비시중공업과 일본제철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전경련은 강제징용 해법과 관련해 "기금에 대한 논의도 포함해 모든 방안을 제로 베이스에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경련, 정부 강제징용 해법 발표 후 '분주'…日 게이단렌과 논의 시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