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인천시, 동구 현대시장 화재 복구 행정력 집중


재해구호기금, 시설현대화지원, 긴급경영안정자금 등 검토

[아이뉴스24 조정훈 기자] 인천광역시 동구 현대시장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와 관련해 인천시와 해당 지자체가 재난안전대책본부 및 통합지원본부 등을 설치하고 피해 복구 지원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6일 인천시와 동구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새벽 동구 현대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현재까지 55개 점포 이상이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조사가 진행 중이다.

전날 오전 시는 유정복 시장 주재로 긴급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상황 보고 및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유 시장과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허식 인천시의회의장 등은 화재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상인들을 위로했다.

시는 화재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에게 재난위기가정 지원사업 연계, 재해구호기금·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지원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지방세 등 감면 또는 유예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

시는 화재보험 가입 점포의 신속한 보험 처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우선 지원 대상 선정 및 피해 금액에 따라 최대 7천만원까지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왼쪽 두번째)이 5일 동구 현대시장에서 한창섭 안전행정부차관(왼쪽 첫번째),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오른쪽 첫번째) 등과 화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왼쪽 두번째)이 5일 동구 현대시장에서 한창섭 안전행정부차관(왼쪽 첫번째),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오른쪽 첫번째) 등과 화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유정복 시장은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피해 상인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신속한 화재 진압에 애써준 소방·경찰 관계자와 시장 상인, 지역 주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정확한 피해 실태 조사를 통해 화재 보험에서 보상 받을 수 없는 시설물과 물품 등 피해를 재해구호기금에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정부와 협의해 생계 지원, 지방세 감면 등 대책을 추진하고 임시 영업 공간 마련 등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동구도 화재대책TF를 구성하고 수습·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생업 터전을 잃은 상인들을 위한 임시판매장 설치 및 전력 공급 복구 대책을 지시한 상태다.

구는 추가 피해 발생 방지를 위한 정밀 점검 및 금전 지원을 위한 행안부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인천시 재해구호기금 확보, 지방세 감면, 납부 유예 방안 마련 등 전방위 피해 구제 방안을 마련 중이다.

김찬진 동구청장은 "피해 복구가 신속하게 이뤄져 피해 상인들이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구호 지원 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60년 동구 송림동(50-103) 일원에 개설된 현대시장(1만 5738㎡)은 상설시장으로 현재 205개 점포가 운영 중이다.

경찰은 일반건조물방화 혐의로 40대 용의자 A씨를 전날(5일) 긴급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1시 38분께 현대시장 내 가게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조정훈 기자(jjhji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인천시, 동구 현대시장 화재 복구 행정력 집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