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전자, 美 냉동공조협회 어워드 6년 연속 수상…제품 기술력 입증


지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67개 제품 성능 평가 통과…7개 제품군 수상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미국냉동공조협회(AHRI)로부터 시스템 에어컨 등 냉난방공조 솔루션의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AHRI가 수여하는 '퍼포먼스 어워드'를 6년 연속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AHRI는 글로벌 시험인증기관 인터텍 등 분야별 지정시험기관을 통해 각 제조사의 제품을 제품군별로 무작위 선정, 제품의 실제 성능이 실제 사양과 부합하는지 엄격하게 평가한다. AHRI는 1953년 출범한 협회로 350여 개 글로벌 에어컨 제조업체가 가입해 있다. 제품 성능을 철저하게 평가하기로 유명해 소비자들의 신뢰가 높다.

평가 대상이 된 모든 제품이 최근 3년 연속으로 1차 성능평가를 통과해야만 제품군 단위로 수여되는 퍼포먼스 어워드를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매년 이 상을 수상하며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입증하고 있다.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 제품군의 대표모델 '멀티브이' [사진=LG전자]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 제품군의 대표모델 '멀티브이' [사진=LG전자]

이번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한 제품은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VRF) ▲공랭식 냉각시스템(ACCL) ▲수랭식 냉각시스템(WCCL) ▲소형 단일 냉난방기(USHP) ▲실내 팬 코일 에어컨 ▲상업용 일체형 냉난방기(PTHP) ▲에너지 회수형 환기장치(ERV) 등 7개 제품군이다.

지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평가 대상으로 선정된 67개 제품이 모두 성능 평가를 통과한 바 있다. 지난해 6개 제품군이 이 상을 수상했고, 에너지 회수형 환기장치(ERV)가 새롭게 추가되면서 수상 제품군이 7개로 늘었다.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VRF)의 LG전자 대표제품인 멀티브이는 건물의 크기, 특징, 용도에 따라 최적의 냉난방을 구현한다. 이 제품은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성능과 에너지효율이 우수하고, 실내외 온도뿐 아니라 습도까지 자동으로 감지해 절전효과를 높이면서 더욱 쾌적하게 냉방한다. 또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인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작동해 겨울철 기온이 크게 낮아지는 북미 지역에서 인기가 높다.

공랭식 냉방시스템의 대표제품인 인버터 스크롤 칠러는 앞선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고효율 제품으로 설치면적이 1.6㎡에 불과해 좁은 공간에도 설치가 용이하다. 수랭식 냉각시스템은 중대형 빌딩의 중앙공조, 지역 냉·난방, 발전소 등의 공정 냉각용으로 사용된다.

이번에 처음으로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한 LG전자 에너지 회수형 환기장치(ERV)는 실내 공기를 바깥으로 배출하고 필터를 거친 깨끗한 외부 공기를 실내로 공급해 준다. 전열교환기를 탑재해 외부로 배출되는 공기의 열 손실을 대폭 줄여줘 냉난방비 절감에 도움이 된다. 시스템 에어컨과 연동해 최적의 운전모드로 실내 공기질을 효과적으로 관리해 준다.

LG전자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북미 상업용 에어컨 시장에서 10년 이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 부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앞선 공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실내 공기를 더욱 쾌적하게 관리하면서 에너지는 아껴주는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전자, 美 냉동공조협회 어워드 6년 연속 수상…제품 기술력 입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