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차·기아의 공습…중고차업계, 불황 속 대책 마련 분주


올해 하반기 대기업 진출 본격화…업계, 이미지 제고·소비자 보호 방안 강구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올해 하반기부터 인증중고차 사업의 시작을 예고하며 국내 중고차 업계도 사업 경쟁력 강화 등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서울 성동구 장안평중고차매매시장에 주차된 차량들.. [사진=뉴시스]
서울 성동구 장안평중고차매매시장에 주차된 차량들.. [사진=뉴시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오는 23일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업 정관에 '금융상품판매대리·중개업'을 추가로 포함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로 예정된 인증중고차 사업을 위한 조치다. 인증중고차란 자동차 제조사가 직접 정비와 점검을 마친 중고차를 말한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해 인증중고차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가 현대차와 기아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1년 미룬 올해 5월로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경기침체와 고금리로 중고차 시장이 침체되며 본격적인 시장 진출 시기가 올해 하반기로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중고차 관련 통합 정보 포털을 구축하고 정밀한 성능 검사와 수리를 거친 후 품질을 인증해 중고차를 판매할 예정이다. 5년·10만 킬로미터(㎞) 이내 자사 브랜드 차량을 대상으로 국내 최대 수준인 200여개 항목의 엄격한 품질 검사를 통과한 차량을 선별해 판매할 계획이다. 고객이 타던 차량을 매입하고 신차 구매 시 할인을 제공하는 보상판매 프로그램도 내놓는다.

기아는 인증중고차 판매와 함께 기존 구독서비스와 인증중고차사업을 연계한 중고차 구독 상품 개발을 추진한다. 고객이 최장 한 달 동안 차량을 체험한 뒤 구매 여부를 결정하는 '선구독 후구매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리컨디셔닝센터에서는 소비자가 차량 성능 진단과 상품화, 실시간 점검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쌍용자동차와 르노코리아자동차, GM 한국사업장도 인증중고차 시장 진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인증중고차 사업 진출은 중고차 시장에서 영세 사업자 보호와 소비자 편의 증진을 놓고 논란이 있어 왔다. 이미 인증중고차 사업을 하고 있는 수입차와의 형평성 문제도 있었다.

그러나 중고차 시장이 소비자와 판매자 간 정보 비대칭으로 허위·미끼 매물 등의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대표적인 '레몬마켓'으로 여겨져 온 만큼,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가 높다.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앞두고 기존 중고차 업계도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특히 중고차 플랫폼 업체들을 중심으로 중고차 시장 이미지 제고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헤이딜러는 최근 자사 애플리케이션(앱)에 중고차 허위매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각종 중고차 플랫폼을 통해 보이는 매물의 번호판만 입력하면, 약 30초 만에 각종 정비·보험 이력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오토플러스는 자사 브랜드 리본카를 통해 전문가가 정비·수리를 마친 중고차 매물에 대한 미세 스크레치 제거나 타이어·엔진오일 등 교체도 소비자 입맛에 맞게 진행해주는 '선택형 개선 시스템'을 제공한다.

최근에는 중고차 업계의 숙원사업으로 꼽히는 자동차매매공제조합 설립의 법적 근거도 마련됐다. 지난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자동차매매공제조합 설립 근거 규정을 골자로 하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이 통과되면서다.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는 공제조합 설립으로 중고차 매입부터 진단, 판매, 보증, 관리, 시승 보험, 온라인 구입 토대 마련 등을 체계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소비자 보호와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동시에 갖추겠다는 것이다.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오는 3월부터 공제조합 설립을 위한 준비단을 구성하고, 공제규정, 보증규정, 사업계획서 등을 마련해 국토교통부에 조합설립을 신청할 예정"이라며 "빠르면 10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차·기아의 공습…중고차업계, 불황 속 대책 마련 분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