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기아, 2월 국내외서 총 25만4027대 판매…"물량 확대 기조 지속"


일부 반도체 수급 부족 영향…"전년 대비 특근 확대"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기아가 글로벌 시장에서 총 25만4천27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기아의 'The Kia EV9' 티저 이미지 [사진=기아]
기아의 'The Kia EV9' 티저 이미지 [사진=기아]

기아는 2일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16대, 해외 20만3천708대, 특수 303대 등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한 수준으로 도매 판매를 기준으로 한다. 특수 판매를 제외하고 지난해 동기 대비 국내는 26.9% 증가했으며 해외는 12.0% 증가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7천94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6천598대, K3가 1만8천55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지난달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26.9% 증가한 5만16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봉고Ⅲ'로 8천977대가 판매됐다. 승용은 레이 4천268대, K8 4천168대, K5 2천653대, 모닝 2천49대 등 총 1만4천583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2월 판매실적 [사진=기아]
기아의 2월 판매실적 [사진=기아]

레저용차량(RV)은 카니발 6천39대, 스포티지 5천689대, 셀토스 5천552대, 쏘렌토 4천745대등 총 2만6천360대가 판매됐다. 봉고Ⅲ를 비롯한 상용은 버스를 합쳐 총 9천73대가 판매됐다.

2월 기준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2.0% 증가한 20만3천708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3만2천256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만1천46대, K3(포르테)가 1만7천534대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특수 판매는 국내에서 89대, 해외에서 228대를 판매했다.

기아 관계자는 "2월 중 일부 반도체 수급 부족 영향이 있었음에도 전년 대비 특근 확대를 통한 물량 확대 기조를 지속 중"이라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및 친환경차 중심의 믹스 개선을 동반한 양적 성장을 통해 수익성 향상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기아, 2월 국내외서 총 25만4027대 판매…"물량 확대 기조 지속"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