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엔솔-혼다, 美배터리 합작공장 첫 삽 떴다


오하이오주에 공장 건설 개시…북미 혼다 공장에 배터리 공급 계획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LG에너지솔루션과 혼다가 미국에 합작 배터리 공장을 설립한다. 약 18만6천㎡ 규모 공장을 2024년 말 완공하고 2025년 말 양산을 시작하겠다는 목표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LG에너지솔루션-혼다 미국 합작공장 기공식에서 양사 관계자·오하이오 주정부 인사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지난달 28일(현지시간) LG에너지솔루션-혼다 미국 합작공장 기공식에서 양사 관계자·오하이오 주정부 인사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파이에트 카운티 제퍼슨빌 인근에서 혼다와 배터리 합작공장 기공식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투자금액 44억달러(약 5조8천억원), 연간 생산 능력은 40기가와트시(GWh) 규모다. 일자리 2천200개를 창출할 것으로 사 측은 예상한다.

LG에너지솔루션과 혼다 합작법인 L-H 배터리 컴퍼니(가칭)는 한국 배터리 업체와 일본 완성차 업체 간 첫 전략적 협력 사례다. 양사는 북미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전기차 생산 확대와 배터리 적시 공급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양사는 합작공장을 통해 북미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미래 경쟁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합작법인 최고경영자(CEO)인 이혁재 LG에너지솔루션 북미지역총괄 부사장은 "두 기업의 강점을 활용하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배터리 공장을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릭 리글 합작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혼다와 LG에너지솔루션, 오하이오 지역사회 모두가 함께하는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합작공장을 성공적으로 이끌 것"이라고 전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엔솔-혼다, 美배터리 합작공장 첫 삽 떴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