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핑거, 베트남 핀테크 시장 공략


콘돌과 손잡고 결제사업 추진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코스닥 상장 핀테크 기업 핑거가 블록체인 기반 통합결제 플랫폼 기업 콘돌과 베트남 해외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핑거가 블록체인 기반 통합결제 플랫폼 기업 콘돌과 베트남 해외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좌)안인주 핑거 대표이사, (우)차세영 콘돌 대표이사다. [사진=핑거]
핑거가 블록체인 기반 통합결제 플랫폼 기업 콘돌과 베트남 해외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좌)안인주 핑거 대표이사, (우)차세영 콘돌 대표이사다. [사진=핑거]

양사는 통합결제 플랫폼 연계·활용을 통한 한국과 베트남의 양방향 결제 사업을 추진하고, 베트남 관광 시장을 겨냥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등 부가 사업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우선 사업으로 한국과 베트남 양방향 결제사업 추진하며, 핑거의 해외송금서비스(렐레트랜스퍼, ReLe Transfer) 고도화 업무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송금서비스와 연동해 한국과 베트남 양방향 온·오프라인 결제 플랫폼 구현방안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업무협약 체결식은 핑거와 콘돌 외 주한 베트남 관광청대표부 사무총장도 참석했다. 베트남 지차체와 협업해 관광지역 메타버스 플랫폼 연계 등 추진 가능한 부가 사업에 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단계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베트남 해외사업 아이디어도 활발히 공유했다는 후문이다.

핑거 관계자는 “베트남은 핀테크 서비스의 새로운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금융지주사 로보캐시그룹(Robocash Group)에 따르면 베트남 핀테크 시장 규모는 2024년 180억 달러(한화 약 23조)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베트남 해외시장 확대라는 공동목표를 가지고 다양한 사업모델 구축과 해외 서비스 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핑거, 베트남 핀테크 시장 공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