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KT, MWC23서 차세대 양자암호원칩 선보인다


양자난수생성기 칩·암호통신 반도체 하나로..."국방·공공 등 보안시장 공략"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SK텔레콤이 양자난수생성 기능과 암호통신 기능을 통합해 제공하는 차세대 보안칩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3 현장에서 선보인다.

양자난수생성기(QRNG) 칩과 암호통신기능 반도체를 하나로 합친 '양자암호원칩' 제품 이미지. [사진=SKT]
양자난수생성기(QRNG) 칩과 암호통신기능 반도체를 하나로 합친 '양자암호원칩' 제품 이미지. [사진=SKT]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SK스퀘어 자회사 IDQ, 국내 보안기업 케이씨에스와 함께 양자난수생성기(QRNG) 칩과 암호통신기능 반도체를 하나로 합친 '양자암호원칩(이하 원칩)'을 개발·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원칩은 IoT 기반 제품과 보안 기능을 제공하는 초경량·저전력 칩이다. 양자 기반 암호키 생성 기술과 함께 물리적 복제방지 기술(PUF) 등 보안 기술이 적용됐다.

원칩의 가장 큰 장점은 보안이다. 케이씨에스 기존 칩은 국정원으로부터 전체 2등급 암호모듈검증(KCMVP) 인증을 획득했다. 국내 암호칩 중에서 가장 높은 보안등급이다. 여기에 양자난수생성기능을 더한 하드웨어 양자 암호칩이 양자난수 기반 고성능 암호통신 기능을 제공한다.

원칩은 양자난수생성기 칩과 암호통신기능 칩 2개를 각각 구매하는 것보다 30% 저렴하다. 기존 2개의 칩을 각각 탑재할 때보다 집적도가 향상돼 보드 사이즈도 20% 감소했다. 이를 통해 IoT 등 소형 기기 탑재가 용이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원칩을 우리 실생활에 적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시행된 '지능형 홈네트워크 설비의 설치 및 기술기준' 개정안에 따라 월 패드 보안사업에 원칩을 적용한다. 해킹 공격 방어와 데이터 보안을 강화할 계획이다. 공공과 국방 보안 시장, 글로벌 보안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하민용 SK텔레콤 CDO는 "강력한 보안 기능을 제공하면서도 경제적 효율을 높인 양자암호원칩을 MWC 2023에서 처음 공개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국내 강소기업과 협력해 글로벌 보안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KT, MWC23서 차세대 양자암호원칩 선보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