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민선, ISU 6차 월드컵 은메달…500m 시즌 전관왕 불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여자스피드 스케이팅 '간판 스타'로 자리잡고 있는 김민선(의정부시청)이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월드컵 전 대회 금메달 획득 달성은 이루지 못했다.

김민선은 18일(한국시간) 폴란드 토마슈프 마조비에츠키에 있는 로도바 아레나에서 열린 2022-23시즌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6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 A(1부)에서 38초08로 은메달을 땄다.

그는 이날 8조 인코스에서 레이스를 펼쳤다. 첫 100m 구간을 10초49에로 통과해 금메달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9조에서 경기를 치른 바네사 헤르초크(오스트리아)가 김민선보다 좀 더 빨랐다.

한국 여자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스타' 김민선인 ISU 주최 2022-23시즌 월드컵 6차 대회 여자 5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그는 앞선 1~5차 대회에서는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뉴시스]
한국 여자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스타' 김민선인 ISU 주최 2022-23시즌 월드컵 6차 대회 여자 5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그는 앞선 1~5차 대회에서는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뉴시스]

헤르초크는 37초96로 레이스를 마쳐 1위에 오르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김민선은 2위가 됐다. 그러나 김민선은 해당 종목에서 앞선 1~5차 대회에서 모두 금빛 질주를 완성했다.

그는 또한 올 시즌 포인트 354로 월드컵 랭킹 1위도 유지했다. 2위는 이날 김민선을 제친 헤르초크(301점)다.

김민선은 지난해 11월 1차 대회 여자 500m에서 개인 첫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상화(은퇴) 이후 한국 선수가 해당 종목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따낸 건 7년 만으로 김민선이 그 뒤를 이었다.

김민선의 상승세는 2~5차 대회까지 이어졌다. 여기에 ISU 주최 4대륙선수권까지 우승하며 ISU 주관 6개 대회 연속 금메달이란 쾌거를 달성했다.

개인 최고 기록도 연달아 경신했다. 월드컵 3차 대회에서 36초972를 기록, 36초대 진입에 성공했다. 4차 대회에서는 36초96으로 자신의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한편 한국 선수로 월드컵 최다 연속 우승은 이상화가 갖고 있다. 이상화는 지난 2013년 3월 월드컵 파이널 2차 레이스부터 2014년 11월 열린 1차 월드컵 2차 레이스까지 10연속 우승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민선, ISU 6차 월드컵 은메달…500m 시즌 전관왕 불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