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기업 10곳 중 8곳 "대졸 신입 뽑는다"…채용 규모 축소 속 '중견기업' 인기


고용 한파 우려에도 채용 계획 세운 기업 늘어…대학생 '대기업' vs 취준생 '중견기업' 선호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기업 10곳 중 8곳이 올해 대졸 신입을 채용할 계획인 가운데 신입 채용 규모는 전년보다 다소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기업 10곳 중 8곳이 올해 대졸 신입을 채용할 계획인 가운데 신입 채용 규모는 전년보다 다소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사진=아이뉴스24 DB]
기업 10곳 중 8곳이 올해 대졸 신입을 채용할 계획인 가운데 신입 채용 규모는 전년보다 다소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사진=아이뉴스24 DB]

9일 인크루트가 올해 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을 알아보고자 ▲대기업 75개사 ▲중견기업 147개사 ▲중소기업 529개사 등 총 751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대졸 신입을 채용하겠다고 밝힌 기업은 5곳 중 4곳(79.3%) 정도였다. 이 중 51.7%는 채용계획을 확정을 지었고, 27.6%는 채용일정과 인원 등 세부 계획을 조율하는 중이라고 답변했다.

채용계획을 확정 지은 기업을 규모별로 분류한 결과, 대기업은 46.7%, 중견기업 54.4%, 중소기업 51.6%였다. 여기에 아직 확정 전이지만 채용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까지 더하면 대기업은 72.0%, 중견기업은 75.5%, 중소기업은 81.3%다.

올해는 대기업을 제외한 중견·중소기업의 채용계획이 작년 대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기업은 72.0%로 작년(73.0%) 대비 1%p 떨어진 데 반해 중견기업은 작년 49.5%에서 올해 75.5%로 26.0%p 늘었고, 중소기업 또한 작년 기준 46.0%에서 올해 81.3%로 35.3%p 늘었다. 이는 최근 중견·중소기업에서 겪고 있는 구인난의 영향이 조사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인포그래픽=인크루트]
[인포그래픽=인크루트]

채용계획을 확정했거나 채용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어떻게 뽑을 것인지에 대해선 대졸 신입의 경우 '상반기 수시채용'이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이보다 더 많이 응답한 것은 '경력직 수시채용'이었다.

기업규모별로 세부 확인한 결과, 대기업은 ▲경력직 수시채용(61.1%) ▲상반기 대졸 신입 수시채용(51.9%)으로 조사됐다. 중견기업은 ▲경력직 수시채용(67.6%) ▲상반기 대졸 신입 수시채용(54.1%), 중소기업은 ▲경력직 수시채용(50.0%) ▲상반기 대졸 신입 수시채용(31.6%)으로 나타났다.

올해 얼마나 많은 인원을 뽑을 것(채용규모)인지에 대해 기업 규모별로 분석한 결과, 대기업은 ▲한 자릿수(20.0%) ▲두 자릿수(77.1%) ▲세 자릿수(2.9%)였다. 중견기업은 ▲한 자릿수(25.0%) ▲두 자릿수(72.5%) ▲세 자릿수(2.5%), 중소기업은 ▲한 자릿수(86.8%) ▲두 자릿수(13.2%)였고 세 자릿수를 뽑는 곳은 없었다.

작년 동일조사와 비교하면 대기업의 한 자릿수와 두 자릿수 채용계획은 증가했으나, 세 자릿수 이상 채용계획은 급감했다. 중견기업은 두 자릿수 채용계획이 늘었던 반면, 한 자릿수와 세 자릿수 채용계획이 줄었다. 중소기업은 한 자릿수 채용이 늘고 두 자릿수와 세 자릿수 채용계획은 떨어졌다.

조사 결과를 종합해보면 대졸 신입을 채용하겠다는 기업은 작년 대비 늘었으나 소규모 채용에 집중한다는 점, 대졸 신입보다 경력직 수시채용을 계획한 기업이 더 많았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이를 미루어볼 때 대졸 신입의 취업문은 작년보다 더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인포그래픽=잡코리아]
[인포그래픽=잡코리아]

이 같은 분위기 속에 신입직 구직자들의 취업 눈높이는 '중견기업'에 맞춰진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현재 신입직으로 취업을 준비중인 남녀 구직자 1천202명을 대상으로 '취업하고 싶은 기업 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 참여자 중 33.9%가 '중견기업' 취업을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대기업 취업을 목표로 구직활동 중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28.5%였고, 다음으로 ▲중소기업 19.1% ▲공기업·공공기관 13.6% ▲외국계기업 4.9%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목표 기업은 구직자들의 현재 상태에 따라 달랐다. 아직 졸업하지 않은 대학 휴학생 및 재학생들 중에는 '대기업'을 목표로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비율이 42.3%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이미 졸업을 한 구직자들 중에는 '중견기업'으로 취업을 희망하는 이들이 37.9%로 가장 높았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이들 중에는 이미 취업에 성공해 재직하고 있는 직장인들(309명)도 포함돼 있었다. 이들은 경력을 버리고 신입 채용에 다시 지원하는 이른바 '중고 신입'이었다. 중고 신입들 중에는 '대기업'을 목표로 취업을 준비한다고 밝힌 하는 이들이 31.7%로 가장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금리 인상, 경기둔화 등 최근 시장 변동성이 큰 탓에 채용규모를 포함해 계획을 보수적으로 잡은 기업이 많았다"며 "세계 경기침체가 하루빨리 안정돼 신입 채용이 계획보다 더 많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기업 10곳 중 8곳 "대졸 신입 뽑는다"…채용 규모 축소 속 '중견기업' 인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