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韓 기업이 세운 튀르키예 법인 70곳…한화 '최다'


현대차·CJ·삼성도 법인 있어…물류·판매 예의주시 필요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튀르키예 강진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주요 그룹이 현지에 세운 해외법인 숫자는 70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화 그룹은 태양광 사업 등으로 30개에 육박하는 해외계열사를 튀르키예에 가장 많이 세워둔 것으로 파악됐다.

8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76개 국내 대기업 집단 중 튀르키예 진출 해외법인 현황'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 집단 중 19개 그룹이 튀르키예에 1곳 이상의 해외법인을 설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 대상은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한 76개 그룹이다. 튀르키예 해외법인 진출 여부는 각 그룹이 지난해 상반기에 공정위에 공시한 해외 계열사 현황을 토대로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 대상은 50% 이상 지분을 보유한 해외계열사 기준이다.

6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주 아즈마린 마을에서 무너진 건물 잔해 사이로 파손된 차량 한 대가 보이고 있다. 이날 튀르키예 남동부와 시리아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해 수백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튀르키예 여러 지방에서 피해가 보고됐고, 구조대가 현장에 파견됐다. [사진=아즈마린=AP/뉴시스]
6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주 아즈마린 마을에서 무너진 건물 잔해 사이로 파손된 차량 한 대가 보이고 있다. 이날 튀르키예 남동부와 시리아에서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해 수백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튀르키예 여러 지방에서 피해가 보고됐고, 구조대가 현장에 파견됐다. [사진=아즈마린=AP/뉴시스]

조사 결과 76개 19개 그룹이 튀르키예에 둔 해외법인 숫자는 모두 70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도 한화 그룹에서만 27곳(38.6%)이나 되는 해외계열사를 튀르키예에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19개 그룹이 튀르키예에 세운 해외계열사 10곳 중 4곳 꼴로 다수를 차지했다.

한화가 세운 튀르키예 내 해외법인은 태양광 사업을 영위하기 위한 목적이 대부분이었다. 한화 다음으로는 현대차 그룹이 9곳으로 많았다. 현대로템 역시 철도장비 제조 업체 3곳을 해외법인을 설립해 사업을 영위중이다.

CJ그룹도 8곳의 법인을 튀르키예에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CJ 그룹의 경우 물류업과 영화관 운영업, 도매 및 상품중개업과 관련한 사업 목적이 주종을 이뤘다. 삼성은 4곳의 법인을 튀르키예에서 운영 중으로 전자제품 판매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주요 그룹 튀르키예 진출 현황 [사진=한국CXO연구소 ]
국내 주요 그룹 튀르키예 진출 현황 [사진=한국CXO연구소 ]

SK와 LG그룹은 각 3개의 계열사를 튀르키예에 설립했다. SK그룹은 국내 회사인 SK에코플랜트사를 통해 튀르키예 내에 건설업체를, LG그룹은 LG전자가 직접 지배하고 있는 전자제품 판매 업체를 세워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포스코, KCC, 한라 그룹은 각각 2개의 해외계열사가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 그룹은 포스코홀딩스를 통해 철강 회사, KCC그룹은 케이씨씨를 통해 도료 회사, 한라 그룹은 만도를 통해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를 현지에 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롯데 ▲농협 ▲LS ▲DL ▲효성 ▲셀트리온 ▲넷마블 ▲KT&G ▲한국타이어 ▲한국지엠 그룹도 각 1개의 해외계열사를 튀르키예에 세운 것으로 파악됐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국내 76개 그룹이 세운 전체 해외 계열사 중 튀르키예에 진출한 비중은 2% 남짓에 불과하다"며 "상당수는 강진이 발생한 곳과 멀리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어 직접적인 1차 피해는 적을 것으로 예상되면서도 향후 물류 및 판매 등에 일정 부분 차질이 예상돼 시시각각으로 변화는 상황에 예의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韓 기업이 세운 튀르키예 법인 70곳…한화 '최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