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디스플레이, 투명·게이밍용 OLED로 신시장 창출 나선다


미래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다양한 이종 산업과 개방혁 혁신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시장 창출형 사업인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게이밍용 OLED로 신시장 개척을 가속화한다.

시장 창출형 사업이란 LG디스플레이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새롭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잠재 고객을 발굴하며 지속 육성해나갈 수 있는 영역을 뜻한다. LG디스플레이는 미래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투명 OLED와 게이밍용 OLED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사업을 추진하며 신시장을 개척해 나갈 방침이다.

6일 글로벌 전략컨설팅 기업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연구조사 결과 따르면 전 세계 투명 OLED 시장 규모는 매년 2배씩 성장해 2022년 1천억원대에서 2025년 3조원대에 이어 2030년에는 12조원대까지 큰 폭의 성장을 이룰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 모델이 투명 OLED가 지하철 창문에 탑재된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
LG디스플레이 모델이 투명 OLED가 지하철 창문에 탑재된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

이에 따라 LG디스플레이도 투명 OLED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LG디스플레이만이 생산 가능한 투명 OLED는 기존 유리를 대체할 만큼 투명하면서도 선명한 화질로 각종 정보 및 그래픽 효과를 전달한다. 모빌리티, 사이니지, 건축, 디지털아트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두루 활용되며 다양한 이종 산업과 개방형 혁신을 이뤄나가고 있다.

투명 OLED는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유일하게 양산해오고 있는 대한민국만의 글로벌 선도 제품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9년부터 투명도 40%의 55인치 투명 OLED를 상용화했다.

투명 OLED는 유리처럼 투명한 화면 뒤쪽을 볼 수 있는 동시에 다양한 정보와 그래픽 효과를 제공해 공간에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는다. 창문이나 벽, 바닥 등 다양한 공간에 원하는 크기로 설치할 수 있어 확장성 또한 무궁무진하다. 지하철이나 버스, 기차 등 각종 교통수단은 물론, 사무공간, 쇼핑몰, 문화·예술공간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우리 일상 곳곳에 개방형 혁신을 이뤄 나가고 있다.

버스나 지하철, 기차 등 각종 교통 수단의 창문이나 승강장 스크린도어에 유리창 대신 투명 OLED를 탑재하면, 유리창이 정보를 제공하고 광고 수익을 창출하는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사무공간 내 회의실 유리벽 대신 투명 OLED를 적용하면 벽 자체를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어 기존 TV나 모니터가 차지하던 공간을 확보할 수 있고, 필요에 따라 공간에 개방감 또는 폐쇄성을 부여할 수 있어 한정된 공간을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쇼핑몰에서는 간판부터 매대, 벽, 메뉴판 등 곳곳에 투명 OLED를 탑재해 프로모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화면 너머로 실제 상품을 보는 동시에 화면을 통해 상품에 대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투명 OLED의 생태계 확대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최대 건축 설계 기업인 '겐슬러(Gensler)'와 같은 글로벌 기업부터 전세계 유망 스타트업과 협업해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이종 산업과 전략적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기술적 측면에서도 사이즈 라인업 확대 및 투명도 제고 등 개선해 나간다. 현재 양산 중인 55인치에서 나아가 향후 30인치, 70치 등 라인업을 확대해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힌다. 투명도는 45%까지 높여 현존 투명 OLED 중 가장 높은 투과율로 자동차 전면 유리를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활용상을 다양화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화질과 성능을 갖춘 게이밍용 OLED로 하이엔드 게이밍 디스플레이 시장도 선점해 나간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말부터 게이밍에 최적화된 '45인치 울트라 와이드 OLED 패널'과 '27인치 OLED 패널' 양산에 돌입하며 사업을 본격화해 나가고 있다. 이 패널은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LG디스플레이 OLED만의 입체감있는 화질에 압도적인 성능까지 더해 몰입감 높은 게이밍 경험을 제공한다.

게이밍용 OLED 패널의 '응답속도(그래픽 카드의 신호를 화면에 보여주는 데 걸리는 시간)'는 0.03ms(밀리세컨드, 1ms는 1천 분의 1초)로 현존 패널 중 가장 빠르며, ‘주사율(1초당 보여주는 이미지의 횟수)’은 최대 240Hz로 빠른 화면 전환에서도 더욱 선명하고 부드러운 움직임을 보여준다.

게이밍용 특수 편광판을 적용해 어두운 장면에서 주변 사물이 화면에 비치는 '상 비침' 현상을 최소화했다. 완벽한 블랙 표현이 가능해 화질의 깊이감을 더하고 원작이 의도한 컬러를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다.

눈에 유해한 블루라이트 방출량은 LCD 대비 절반 수준이며, 두통 등을 일으키는 플리커(Flicker, 화면 깜빡임) 현상도 나타나지 않아 장시간 게이밍에도 눈의 피로가 적은 것이 특징이다.

게이밍용 OLED는 화면을 자유롭게 구부렸다 펼 수 있는 '벤더블'도 가능하다. 최대 곡률 800R(반지름 800mm인 원의 휜 정도)까지 화면을 구부렸다 펼 수 있어 각 게임 장르에 최적화된 곡률을 설정할 수 있는 LG디스플레이만의 특화 기술이다.

LG디스플레이 모델이 45인치 게이밍용 OLED가 탑재된 모니터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
LG디스플레이 모델이 45인치 게이밍용 OLED가 탑재된 모니터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

하이엔드 게이밍 디스플레이 시장은 향후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모니터용 OLED 패널 출하량은 2023년 77만대에서 2027년에는 325만대까지 폭발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시장 창출형 사업인 투명 OLED와 게이밍 전용 OLED 사업에 대해 장기적인 안목으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라며 "새롭고 다양한 시도로 잠재 고객을 발굴하고 전략적 협업을 모색하며 LG디스플레이만이 할 수 있는 고객가치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디스플레이, 투명·게이밍용 OLED로 신시장 창출 나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