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태원 참사] 유족들 "강제철거 예고 서울시, 국민으로 인정 안 한다는 것"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서울광장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 분향소를 설치한 유가족 및 시민단체가 행정대집행을 예고한 서울시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대책위)는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분향소 앞에서 기자 회견을 열어 ▲애도 탄압하는 서울시와 경찰 규탄 ▲분향소 철거 시도 중단 ▲서울광장 앞 분향소 설치 협조 등을 요구했다.

6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와 야당 의원들이 서울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6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 협의회와 야당 의원들이 서울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김동현 기자]

이종철 유가족협의회 대표는 "정부와 서울시에 도덕적으로 요구한다. 지난해 11월 서울광장에 합동분향소를 차린 것처럼 (차려달라). 그땐 없었지만 지금은 영정과 위패가 있다"고 촉구했다.

이어 "저희 요구는 당연한 국민으로서 권리다. 유가족들은 세금 안 낸 것도 없고 반정부 투쟁을 해본 적도 없다"며 "(행정대집행 예고는) 저희를 국민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소리높였다.

협의회 측은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공식 사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도 함께 요청했다.

이종철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 앞에서 열린 서울시의 분향소 행정대집행 관련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철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 앞에서 열린 서울시의 분향소 행정대집행 관련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야당 의원들도 목소리를 더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모할 수 있게 해달라는 그 기본적인 요구를 여러 차례 했다. 대안을 만들겠다고 해놓고 무시했기에 지금 이 자리까지 온 것"이라며 "유가족들의 의사를 제대로 듣고 반영해서 추모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는 절절한 외침 하나 못 들어주나"라고 말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도 "시민들 눈물을 닦아줘야 할 정부가 되려 피눈물 나게, 또 다치게 만들고 있다"며 "정부는 유가족을 시민들에게 보이지 않고, 또 들리지 않는 곳으로 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 앞에서 열린 서울시의 분향소 행정대집행 관련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 앞에서 열린 서울시의 분향소 행정대집행 관련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협의회 측은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 희생자 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다.

이에 서울시는 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을 예고하는 계고장을 전달했으며 2차 계고장 전달 시기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률 서울시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판례를 보면 계고를 2회 이상하고 난 후 행정대집행을 하게 돼 있다. 이후 유족들과 협의나 대화가 되는 것을 지켜보려 한다"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태원 참사] 유족들 "강제철거 예고 서울시, 국민으로 인정 안 한다는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