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신안 선박사고에 '긴급 지시'…"가용인력 총동원 수색하라"


해양경찰청장에 지시…"국방·해수부도 현장 구조활동 지원"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9.05.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9.05.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전남 목포 신안 임자도 인근해상에서 9명이 실종되는 침수 선박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구조에 만전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에게 "현장의 가용자원 및 인력을 총동원하여 인명 수색 및 구조에 만전을 다하고 구조대원의 안전조치에도 철저를 기하라"는 긴급 지시사항을 전달했다고 5일 새벽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방부, 해수부 등 관계부처에도 "함선, 어선 등 해군 및 민간 협업체계를 가동하여 현장의 구조활동을 지원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전날(4일) 오후 11시 19분쯤 신안 임자도 인근해상에서 선박 전복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어선에는 통발 작업을 하던 선원 12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 가운데 3명은 근처에 있던 상선에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경비정 등을 동원해 다른 승선자들을 수색 중이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joynews climb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