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고우석 연봉 4억3천만 '미소' LG, 송은범 제외 44명 계약 마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 뒷문을 든든하게 지키며 소속팀 뿐 아니라 KBO리그를 대표하는 마무리 투수로 자리잡은 고우석이 연봉에서 '잭팟'을 터뜨렸다. LG 구단은 3일 2023년 재계약 대상 선수 45명 중 44명에 대한 계약을 마쳤다고 발표했다.

고우석은 연봉 2억7천만원에서 1억6천만원(인상률 59.3%) 오른 4억3천만원에 계약했다. 그는 이로써 자유계약선수(FA) 제외 팀내 최고 연봉을 받는 주인공이 됐다.

고우석은 지난 시즌 61경기에 등판해 60.2이닝을 소화하며 4승 2패 42세이브 평균자책점 1.48를 기록했다. 그는 구원 부문 1위에도 올랐다.

LG 트윈스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2023시즌 연봉으로 4억3천만원을 받게 됐다. 그는 FA 제외 팀내 최고 연봉자가 됐다. [사진=김성진 기자]
LG 트윈스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2023시즌 연봉으로 4억3천만원을 받게 됐다. 그는 FA 제외 팀내 최고 연봉자가 됐다. [사진=김성진 기자]

문보경(내야수)도 6천8백만원에서 1억2백만원(인상률 150%) 오른 1억7천만원에 계약했다. 그는 팀내 최고 인상률 주인공이 됐고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김윤식, 이민호, 이우찬(이상 투수)도 첫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재계약 대상자 중 사인을 하지 못한 선수는 베테랑 투수 송은범이다. 송은범은 지난 시즌 25경기에 등판해 26.2이닝을 던졌고 1승 1패 2홀드 평균자책점 4.05를 기록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우석 연봉 4억3천만 '미소' LG, 송은범 제외 44명 계약 마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