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임성진·타이스 35점 합작 한국전력, 1위 대한항공 발목 잡아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선두 대한항공을 막아섰다. 한국전력은 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13-25 25-22 25-23 25-18)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이로써 3연승으로 내달렸고 11승 14패(승점35)가 됐다. 5위 제자리를 지켰으나 4위 OK금융그룹(12승 13패 승점37)과 격차를 좁혔다. 대한항공은 1위는 유지했지만 19승 6패(승점55)가 됐고 시즌 20승 달성 기회는 다음으로 미뤘다.

한국전력은 공격 삼각편대가 힘을 냈다. 타이스(네덜란드)가 팀내 가장 많은 20점, 임성진과 서재덕도 각각 15, 13점씩을 올리며 올 시즌 개막 후 대한항공을 상대로 마침내 첫승을 신고했다.

한국전력 선수들이 2일 열린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KOVO)]
한국전력 선수들이 2일 열린 대한항공과 원정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KOVO)]

대한항공은 '주포' 링컨(호주)이 두팀 합쳐 최다인 29점을, 정지석이 14점을 각각 올렸으나 소속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세트 출발은 대한항공이 좋았다. 서브 득점과 블로킹을 앞세워 초반부터 점수 차를 벌렸고 일찌감치 세트 승기를 굳혔다. 세터 한선수의 서브 에이스로 세트 승부를 마쳤다. 대한항공은 해당 세트에서만 서브로 6점을 냈다.

한국전력은 끌려가던 2세트 초반 분위기를 타이스의 블로킹으로 바꿨고 8-6으로 역전했다. 대한항공은 한선수가 다시 한 번 서브 에이스에 성공했고 링컨 공격을 앞세워 9-8 재역전했다. 그러나 한국전력은 상대 서브 범실과 타이스 공격을 앞세워 다시 14-12로 달아났다.

대한항공도 맞불을 놨다. 정한용의 서브 득점으로 15-15로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1세트와 달랐다. 서재덕의 후위 공격과 상대 범실을 묶어 세트 후반 24-21을 만들며 세트 승기를 잡았다.

대한항공의 세트 후반 추격을 잘 뿌리친 한국전력은 2세트를 가져가며 세트 균형을 맞췄다.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는 초반부터 리드를 가져왔다. 대한항공이 김민재의 속공으로 11-12로 따라붙었으나 한국전력은 구교혁의 서브 득점을 앞세워 세트 중후반 19-14까지 달아났다.

이어 서재덕과 임성진이 시도한 공격이 연달아 성공해 24-20을 만들며 세트 포인트에 먼저 도달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세트에도 막판 추격에 시동을 걸어 23-24를 만들었으나 한국전력은 타이스의 스파이크로 25-23을 만들고 세트 리드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은 4세트 임성진의 연속 서브 에이스로 8-4까지 치고 나갔다. 세트 중후반에도 연속 득점을 내며 19-14로 점수 차를 벌리며 대한항공에 추격 빌미를 내주지 않고 원정길에서 귀중한 승점3과 승수 하나를 손에 넣었다.

/인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임성진·타이스 35점 합작 한국전력, 1위 대한항공 발목 잡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