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복귀전 마친 OK금융그룹 이민규 "경기 결과 아쉽네요"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마친 세터 이민규(OK금융그룹)이 V리그 코트로 돌아왔다. 이민규는 지난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22-23시즌 도드람 V리그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를 통해 복귀전을 가졌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곽명우를 선발 세터로 투입했다가 1세트 19-2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이민규를 교체 카드로 활용했다. 이민규는 이때 코트로 들어가 1세트 종료까지 뛰었고 2세트부터는 세트 선발로 나와 이날 경기를 소화했다.

경기 후 코트에서 정리 운동 준비하던 이민규를 만났다. 그는 "다시 V리그 경기에 뛰게 돼 기쁘다"며 "(사회복무요원)소집해제를 앞두고 받은 휴가 때 팀 동료들과 연습을 하고 체이스 매치에도 나오긴 했지만 막상 정규리그 경기에 드디어 다시 뛸 수 있다는 상황이 설랬다"고 코트 복귀 소감을 전했다.

군 복무를 마치고 소속팀 OK금융그룹으로 돌아온 세터 이민규가 1일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를 통해 V리그 코트 복귀전을 치렀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군 복무를 마치고 소속팀 OK금융그룹으로 돌아온 세터 이민규가 1일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를 통해 V리그 코트 복귀전을 치렀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그러나 아쉬운 마음도 든다. OK금융그룹은 이날 현대캐피탈에 세트 스코어 1-3으로 졌다. 이민규는 "경기 결과 좋지 못해서 너무 아쉽다"며 "팀 동료들과 더 손발을 맞춰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릎 수술을 당초 예정보다 3개월 정도 미룬 뒤 받았는데 좀 후회가 된다"고 덧붙였다. 석 감독은 이민규에게 상태가 좋지 않았던 왼쪽 무릎 수술을 되도록 빨리 받는 게 좋겠다고 했다.

그러나 이민규는 처음에는 수술 대신 재활을 선택했다. 하지만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이민규는 "감독님 의견대로 이왕 받았어야 할 수술을 좀 더 빨리 했어야했다"고 덧붙였다. 시간을 다시 되돌린 순 없는 노릇. 수술 후 관리가 중요한 시기이고 그만큰 뒤로 밀린 재활에도 속도를 내야한다.

석 감독은 이날 경기 결과를 떠나 이민규의 플레이에 만족했다. 그는 현대캐피탈전을 마친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가진 공식 인터뷰를 통해 "(이)민규의 코트 투입으로 분위기 변화는 있었다"며 "사실 민규의 출전 여부를 두고 마지막까지 고민했다. 동료들과 호홉을 맞춘 시간이 아직 부족해서였다"고 말했다.

OK금융그룹 세터 이민규(6번)가 1일 열린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 도중 팀 동료에게 패스(토스)를 보내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OK금융그룹 세터 이민규(6번)가 1일 열린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 도중 팀 동료에게 패스(토스)를 보내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석 감독은 "그래도 플레이를 하는 모습을 보니 연습할 때 보다 더 나았다. '이 정도면 충분히 V리그 경기에 뛸 수 있겠다'하는 믿음이 생겼다"며 "레오(쿠바)와 이날 경기를 통해 사실상 처음으로 손발을 맞춘 셈인데 잘 맞아갔다. 앞으로 민규와 레오간 리듬이 잘 맞아갈거라고 본다"고 기대했다.

OK금융그룹은 오는 4일 의정부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민규가 해당 경기에서는 곽명우보다 먼저 코트로 나올 가능성도 충분하다.

석 감독과 팀 입장에선 현대캐피탈전 패배로 3연패를 당해 걱정이 크지만 그래도 이민규의 가세가 든든하다. OK금융그룹은 돌아온 이민규와 함께 곽명우와 베테랑 황동일까지 세터 전력에 여유가 생겼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이 1일 열린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 도중 코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에게 사인을 보내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이 1일 열린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 도중 코트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에게 사인을 보내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천안=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복귀전 마친 OK금융그룹 이민규 "경기 결과 아쉽네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