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홍근 "도둑이 제 발 저려 고발"…'김건희 의혹' 수사 촉구


"尹 법치, 가족에겐 예외인가…모르쇠 일관하면 특검 관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진상조사 TF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진상조사 TF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천만 개미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일망타진, 일벌백계해야 한다"며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수사를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진상조사 TF 회의'에서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우리기술 주식과도 관련된 새로운 의혹과 정황이 나오고 있다"며 "하지만 검찰은 철저히 뭉개기로 일관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강조하는 법치는 대통령의 가족에겐 예외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가조작은 시장 질서를 교란하고, 불특정 다수에게 피해를 주는 중범죄다. 대통령이 특수부 검사 때 했던 방식대로라면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은 특검만이 해답"이라며 "하지만 대통령은 대통령실까지 동원해 우리기술 의혹을 제기한 야당 대변인(김의겸 의원)을 고발하는 이상행동을 보였다.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진상조사 TF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진상조사 TF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 여사에 대해서도 "하루 서너 개 일정은 우습게 소화한다. 그러나 지금은 영부인 놀이보다 수사가 먼저"라며 "떳떳하다면 당당하게 수사받는 게 정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김건희 주가조작 TF와 함께 앞으로 진상조사와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민주당은 '김건희 특검' 도입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과 검찰이 끝내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민주당은 비상한 각오로 김건희 특검을 관철할 수밖에 없단 걸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TF 단장을 맡은 송기헌 의원은 "저희(TF)의 답은 김건희 여사가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과 함께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보다 명확하게 수사하기 위해 특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TF에는 송 의원과 함께 박범계(고문)·김남국·오기형·홍성국 의원 등이 소속돼 활동 중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홍근 "도둑이 제 발 저려 고발"…'김건희 의혹' 수사 촉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