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중기중앙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 개최


업종별 대표 28명 참석…중소기업 현안 해결 협조 요청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사진=구서윤 기자]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사진=구서윤 기자]

이날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최봉규 중소기업융합중앙회장,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 김신길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업종별 대표 28명이 참석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주호영 원내대표, 한무경 중소기업위원장, 최승재 소상공인위원장, 장동혁 원내대변인 등 4명이 참석했다.

중기중앙회는 간담회 시작에 앞서 지난 한 해 동안 자체 발굴 및 건의한 내용을 총망라한 '2022 중소기업 정책건의백서'를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전달했다.

정책건의백서에는 정책일반, 금융·세제 등 8개 분야의 442건 과제와 서울, 부산·울산, 인천 등 13개 지역과제 596건 등 총 1천38건의 현장 중소기업이 제도개선을 희망하는 정책과제가 담겨 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3번째로 중소기업계를 찾아 소통하고 주요 정책과제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구홍림 반월패션칼라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전통제조업 진흥을 위한 '뿌리산업법'의 대상에 섬유산업이 빠져있다"면서 "13대 수출품목이자 30만 명이 종사하고 있는 핵심기간산업인 섬유산업을 뿌리산업에 포함하는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분희 여벤협회장은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경제활동인구 감소로 여성과 여성기업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여성기업 육성을 위한 전략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 밖에도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채널 신설 ▲지역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업정책 도입 ▲영세사업장 중대재해처벌법 유예기간 연장 등 15건의 중소기업 현안이 논의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그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의 정책 간담회를 통해 중소기업계 의견이 입법 과정에 잘 반영될 수 있었다"며 "임기를 마칠 때까지 영세중소기업을 위한 추가 연장 근로 법제화, 기업승계시 업종 변경 제한 요건 폐지 및 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남은 중소기업 현안도 꼭 해결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중기중앙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 개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