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컨콜] SK하이닉스 "1분기 재고 수준 정점…하반기 수급상황 개선"


높은 재고로 1분기 D램·낸드 출하량 조정…작년 대비 투자 50% 이상 축소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SK하이닉스가 올해 1분기 재고 수준이 정점을 찍은 뒤 하반기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SK하이닉스는 1일 진행된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1분기 메모리 반도체 재고 수준은 정점을 찍은 뒤 낮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하반기로 갈수록 수급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로고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SK하이닉스 로고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높은 재고 수준으로 인해 출하량 조정에 나설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1분기 업계 전반의 높은 재고 수준으로 인해 예년보다 수요가 위축될 것으로 보여 수요 환경에 맞춰 보수적인 대응을 하고자 한다"며 "이에 D램은 전 분기 대비 두 자릿수, 낸드는 한 자릿수 후반 줄어든 출하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시장 환경에 맞춰 올해 연결 기준 투자를 작년 19조원 대비 50% 이상 축소할 계획"이라며 "반면 올해 수요 성장을 주도할 DDR5, LPDDR5, HBM3 등 신제품 양산을 위한 필수 투자와 미래성장 분야에 대한 R&D, 인프라 투자는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컨콜] SK하이닉스 "1분기 재고 수준 정점…하반기 수급상황 개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