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컨콜종합] 삼성전자 "인위적 감산 없어…올해 투자 작년 수준"


중장기 수요 대응 위한 선제 투자…초미세공정에도 자신감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수요 절벽 속에서도 시설투자(캐펙스) 규모를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인위적인 감산 계획이 없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단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에 나서기보다는 세계 메모리반도체 1위 기업으로서 중장기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70조4천600억원, 영업이익 4조3천100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97% 줄었고 영업이익은 68.5%나 감소했다.

연간으로는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해 8.1% 증가한 302조2천300억원으로 연매출 300조 시대를 열었다. 영업이익은 기대했던 60조원 달성에 실패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43조3천700억원으로 전년대비 16% 감소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이같은 상황에서 삼성전자는 올해 투자 규모를 줄이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재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이날 실적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캐펙스는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며 "시황은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중장기 수요를 위한 인프라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시설투자로 53조원1천억원을 집행했고, 이중 반도체에 47조9천억원을 투자했다.

당초 업계에서는 역대 최악의 메모리 반도체 수요 급감으로 삼성전자도 반도체 감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었다. 하지만 이날 삼성전자는 사실상 인위적인 감산 계획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기술을 통한 자연적 감산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재준 부사장은 "최고의 품질과 라인 운영 최적화를 위해 생산라인 유지·보수 강화와 설비 재배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단기구간 의미 있는 규모의 비트 영향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초미세공정 경쟁력에도 자신감을 보였다. 3나노미터(nm) 2세대 공정이 적용된 반도체를 내년에 양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3나노 2세대 공정은 내년 예정대로 양산하겠다"며 "수주와 관련해 다수의 모바일, 고성능컴퓨팅(HPC) 고객들이 관심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사는 현재 1세대 공정 안정적 수율로 양산하고 있다"며 "2세대 공정은 1세대 대비 면적, 성능, 전력 효율이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건설 중인 미국 테일러 공장에서 내년 하반기부터 4나노 반도체를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국 테일러 팹은 당초 계획한대로 내년 하반기에 4나노 반도체를 양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컨콜종합] 삼성전자 "인위적 감산 없어…올해 투자 작년 수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