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中업체, 스마트폰 신제품 줄줄이 출격…'갤럭시S23' 견제용?


지난해 中업체 출하량 큰 폭 감소…샤오미·비보·모토로라·원플러스 등 신제품 출시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새해 들어 신제품을 줄줄이 선보이고 있다.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부진 속 중국 제품의 부진이 두드러졌던 만큼 판매 확대를 노리는 모습이다. 또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3' 시리즈를 견제하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샤오미, 비보, 모토로라, 원플러스 등 중국 업체들은 새해 들어 글로벌 시장에 신제품을 출시했거나,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의 갤럭시S23 공개 전후에 출시일이 몰린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다음 달 1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3'을 열고 갤럭시S23 시리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샤오미 레드미노트12 [사진=샤오미]
샤오미 레드미노트12 [사진=샤오미]

지난해 스마트폰 시장은 경기 침체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정책 등으로 수요 침체를 겪었다. 특히 중국 업체들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시장조사업체 IDC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11.3% 감소한 12억600만 대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는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낮은 연간 출하량이다. 삼성전자, 애플의 출하량은 전년 대비 각각 4.1%, 4.0% 감소하는 데 그쳤지만, 샤오미(19.8%), 오포(22.7%), 비보(22.8%) 등 중국 업체들은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중국 업체들은 새해부터 신제품을 잇따라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보다 적극적인 모습이다. 우선 샤오미는 레드미노트12 시리즈를 최근 인도 등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레드미노트12 시리즈는 지난해 10월 말 중국 시장에서 선보인 제품으로, 출시국을 늘리며 시장 확대를 노리는 모습이다.

레드미노트 시리즈는 인도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지난해 12월 기준 샤오미는 인도 시장에서 레드미노트 7천200만 대 판매를 돌파한 바 있다. 지난 2014년 처음 제품을 선보였는데, 8년 만의 성과다.

인도 시장은 샤오미가 공을 들이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 집계 결과, 지난해 기준 샤오미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0%로 삼성전자(19%)를 제치고 1위를 유지했다.

비보 'X90' [사진=비보 홈페이지]
비보 'X90' [사진=비보 홈페이지]

비보는 다음 달 3일 'X90' 시리즈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X90 시리즈는 지난해 말 중국에 선보인 제품으로 X90, X90 프로, X90 프로 플러스 등 3종으로 구성됐다. 글로벌 시장에는 X90 프로 플러스를 제외한 2종이 출시될 전망이다.

모토로라도 조만간 '모토 엣지 40 프로'를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 이 제품은 지난해 말 중국 시장에 '모토 X40'라는 이름으로 선보인 제품이다. 퀄컴의 최신 칩셋인 스냅드래곤8 2세대가 탑재됐다.

원플러스는 올해 초 공개한 '원플러스11'을 다음 달 7일 인도 등에 출시한다. 원플러스는 이달 초 'CES 2023'에서도 원플러스11을 선보이는 등 신제품 알리기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은 지난해 판매가 상당히 부진했던 만큼 올해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 침체 속 프리미엄 제품군은 꾸준한 수요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과거와 달리 프리미엄 제품에 보다 힘이 실릴 것"이라고 봤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中업체, 스마트폰 신제품 줄줄이 출격…'갤럭시S23' 견제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