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상민, 尹에 '이태원 참사' 재발 근원 방지책 보고[2023 업무보고]


통일부·행안부·보훈처·인사처 업무보고…尹 "사명감 드는 국가시스템" 주문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 업무보고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7.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 업무보고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7.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통일부, 행정안전부, 국가보훈처, 인사혁신처로부터 2023년 정책방향 보고를 받고 국격을 높일 수 있는 국가 시스템 마련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책임지는 보훈, 안전한 나라, 함께 여는 통일'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업무보고에서 "통일·행안·보훈·인사가 서로 공통되는 그런 부분은 좀 적은 것 같고, 업무들이 서로 조금씩 다르지만, 사명감이 들 수 있는 국가 시스템을 만든다는 면에서는 서로 유사하다"고 말했다.

보고에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을 비롯한 부처 실‧국장, 민간 전문가, 정책수요자 등 160여명이 참석했다.

행안부는 5대 정책추진 핵심과제를 보고했다. 구체적으로 ▲재난에 대비한 국가안전 시스템 전면 개편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등 지방시대 ▲디지털플랫폼 기반 공공서비스혁신 ▲전세사기·보이스피싱·스토킹 등 민생범죄 근절 등을 추진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2023 정책추진 과제와 별도로 '국가 안전시스템 종합대책'도 보고했다. 이태원 참사 후속대책으로서 인파사고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한 5대 추진전략이다.

특히 인파사고를 근원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축제·행사 등 안전관리 방안에 대한 제도적 사각지대를 보완하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자동화된 인파관리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112 반복신고 감시시스템 등 위험 상황 모니터링, 상황보고·전파, 인명 구조·구급 체계를 효율적으로 개선한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 업무보고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7. [사진=뉴시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 업무보고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01.27. [사진=뉴시스]

통일부는 올해 7대 핵심 추진과제를 보고하고 올바른 남북관계를 위해 ▲3D(억제‧단념‧대화)의 총체적 접근 강화 ▲남북대화 돌파구 마련 ▲북한인권법 이행 정상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통일미래 준비를 위해 가칭 '新(신) 통일미래구상'을 마련하고 ▲수요자 중심의 탈북민 지원체계 정비 ▲자유민주주의 통일교육 강화 ▲제1호 권역별 통일+센터 개관(23년 9월 목포) 등을 추진한다고 보고했다.

보훈처는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을 위해 ▲국가유공자의 영예로운 삶을 위한 경제적 보훈 안전망 구축 ▲보훈의료·복지서비스 혁신 ▲신속하고 합리적인 보훈체계 구현 등을 보고했다.

인사혁신처는 ▲국익우선 인사정책 ▲실용적 인재경영 ▲자율·성과 기반의 공정한 인사운영 등 4개 과제를 정책추진 핵심과제로 보고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상민, 尹에 '이태원 참사' 재발 근원 방지책 보고[2023 업무보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