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우조선해양, 사명 변경 밑작업 '가등기'…'대우' 떼고 '한화' 넣나


45년여 만에 새로운 사명 검토…"여러 안 중 하나로 결정된 것 없어"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한화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작업에 앞서 사명 변경을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2월말 특허청에 'HSME(한화조선해양)' 상표권을 등록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셔틀탱커 '신드레 쿠누센(sindre knutsen)호' 운항 모습. 자료사진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셔틀탱커 '신드레 쿠누센(sindre knutsen)호' 운항 모습. 자료사진 [사진=대우조선해양]

27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1일 창원지방법원 거제등기소에 '한화조선해양' 상호 가등기를 신청했다. 본등기까지의 기간은 오는 6월 30일로 명시됐다.

한화조선해양은 여러 사명 후보 중 하나인 만큼 대우조선해양은 추후 다른 상호도 가등기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한화그룹으로 인수가 마무리되면 대우조선해양이라는 이름은 45년여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지는 셈이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2월 27일 특허청에 'HSME(한화조선해양)' 상표권을 등록한 바 있다. 이는 대우조선해양 사명인 DSME(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에서 한화(Hanwha)의 영문 앞글자인 H를 따와서 붙인 것으로 풀이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한화조선해양은 여러 안 중의 하나로 상표권 및 가등기 절차를 사전에 밟고 있는 것"이라며 "추후 다른 안에 대해서는 내용이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는 지난해 12월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방산 업체 매매 승인, 기업결합 심사 등 국내외 인허가를 취득한 뒤 올해 상반기 내 유상증자 대금 납입 등 인수 절차를 완료한다는 목표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2023 iFORU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