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SG, 30일부터 스프링캠프 스타트 추신수 미국 현지 합류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디펜딩 챔피언' SSG 랜더스 선수단이 2023시즌 준비를 위해 스프링캠프 일정에 들어간다. SSG 구단은 오는 30일(월)부터 3월 8일까지 미국 플로리다(1차)와 일본 오키나와(2차)에서 스프링캠프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캠프에는 김원형 감독을 비롯해 코칭스태프 17명과 투수 22명, 포수 4명, 내야수 10명, 외야수 9명 등 모두 62명이 참가한다. 유망주 육성을 위해 2023년 신인 4명과 2022년 신인 3명 등 입단 2년차 이하 선수 7명도 포함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미국 플로리다-애리조나 캠프 이후 3년만에 다시 맞는 해외 전지훈련이다. 구단은 2021년과 지난해(2022년)에는 제주도 서귀포시에 스프링캠프를 차렸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고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하며 통합우승을 달성한 SSG 랜더스 선수단이 오는 30일 2023시즌 준비를 위한 스프링캠프 일정에 들어간다. [사진=김성진 기자]
지난해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랐고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하며 통합우승을 달성한 SSG 랜더스 선수단이 오는 30일 2023시즌 준비를 위한 스프링캠프 일정에 들어간다. [사진=김성진 기자]

1차 캠프는 30일부터 2월 26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재키 로빈슨 트레이닝 콤플렉스에서 열린다. 1차 캠프는 기술 ·전술 훈련과 함께 유망 선수 집중 육성에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2차 캠프는 2월 28일부터 3월 8일까지 오키나와 이시카와 야구장에서 선수들의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기 위해 연습경기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SSG는 오키나와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두 차례, 한화 이글스, 삼성 라이온즈와 각각 한 차례씩 연습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캠프 참가 선수들은 30일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KE035편)을 통해 출국한다. 김광현(투수) 최정(내야수) 등 개인 훈련 중인 선수 13명은 현지 적응과 자율훈련을 위해 지난 18일과 오는 25일에 나뉘어 캠프 장소로 조기 출국한다. 추신수(외야수)도 미국 현지에서 25일 플로리다 캠프에 합류한다.

◆SSG 랜더스 2023 스프링캠프 참가 선수 명단

▲감독 : 김원형 ▲코치 : 김민재, 손지환, 이승호, 이진영, 오준혁, 조동화, 조원우, 조웅천, 정경배, 정상호 ▲컨디셔닝코치 : 고윤형, 곽현희, 길강남, 김기태, 김상용, 박창민 ▲투수 : 김광현, 고효준, 김주한, 김태훈, 문승원, 노경은, 백승건, 박민호, 박종훈, 서진용, 이원준, 오원석, 임준섭, 정성곤, 최민준, 맥커티, 로메로, 김도현, 신현민, 윤태현(2022시즌 신인) 이로운, 송영진(2023 신인) ▲포수 : 김민식, 이재원, 조형우, 이흥련 ▲내야수 : 김성현, 박성한, 안상현, 전의산, 최경모, 최정, 최주환, 최준우, 최향, 김민준(2023 신인) ▲외야수 : 에레디아, 한유섬, 하재훈, 오태곤, 추신수, 김규남, 김강민, 최지훈, 김정민(2023 신인)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SG, 30일부터 스프링캠프 스타트 추신수 미국 현지 합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