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복현 금감원장 "가상자산 시장 모니터링 툴 개발"


"감독당국, 잠재 위험 파악하기 위한 데이터 부족"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가상자산 관련 모니터링 툴 개발을 통해 관련 데이터를 확보하고, 잠재 리스크를 측정할 수 있는 역량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열린 '가상자산 관련 금융리스크 점검 회의'에서 "가상자산 시장과 전통적 금융시장 간 상호 연계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감독 당국이 잠재 위험을 파악하기 위한 데이터가 부족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이 원장은 지난해 가상자산 시장에서 잇달아 발생한 사고로 건전한 시장 조성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율체계 마련에 주력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올해는 가상자산 시장 리스크 관리·금융시스템 안정을 위해 다양한 업무를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먼저 금감원은 회계 유관기관과 함께 가상자산 발행·보유와 관련 주석공시 의무를 신설한다. 가상자산에 대한 충실한 회계정보 공시 유도로 회계기준을 정립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설문을 통해 금융회사, 가상자산 업계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 원장은 "금융감독원은 앞으로도 유관기관, 금융회사, 민간 전문가분들과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가상자산 시장이 국민경제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복현 금감원장 "가상자산 시장 모니터링 툴 개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