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지금은 기후위기] 매우 극심한 날씨…지난 8년을 기억하라


WMO “더 이상 기후행동 미룰 수 없어”

NOAA 등 6개 연구기관이 내놓은 지구 평균온도 그래프. 지구 평균온도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 [사진=WMO]
NOAA 등 6개 연구기관이 내놓은 지구 평균온도 그래프. 지구 평균온도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 [사진=WMO]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지난 8년이 기상관측 기록상(1850년, 혹은 1880년 이후) 가장 뜨거웠던 8년이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그만큼 가파르게 지구 평균기온이 치솟고 있다는 것이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최근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등 6개 국제연구기관의 온도 데이터 등을 종합한 결과 매년 치솟는 온실가스 농도 상승, 집중되는 열 등으로 지난 8년 동안 지구 가열화 추세는 계속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2022년 지구촌 평균기온은 산업화 이전(1850~1900년)보다 섭씨 약 1.15(연구기관별 1.02~1.27도)도 상승한 것으로 진단됐다. 2015년부터 2022년까지 8년이 그동안 ‘가장 무더웠던 8년’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이 기간이 기상관측 이래 ‘가장 무더웠던 해에서부터 8번째 무더웠던 해’ 모두를 차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WMO 측은 이 같은 분석 자료를 내놓으면서 “지난 8년 동안 지구 평균 기온이 상승하면서 국제 사회가 약속했던 21세기가 끝날 시점에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상승을 방어하겠다는 정책이 무너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2022년은 기록상 기상관측 이래 5~6번째 무더웠던 해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지난 10년 동안(2013~2022년) 지구 평균 기온은 산업화 이전보다 1.14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2020년의 1.09도 보다 더 높아진 상승 규모이다. 시간이 갈수록 평균 기온이 높아지고 있는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페테리 탈라스(Petteri Taalas) WMO 사무총장은 “2022년에는 파키스탄의 대부분 국토가 폭우로 잠기고 중국과 유럽 등에서는 기록적 폭염 등 비극적이고 재난적 기후위기에 직면했던 한해였다”며 “지구 가열화는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란 경고음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온도가 높아지면 곳곳에 이상기후 등 극심한 날씨가 더 잦아진다. [사진=WMO]
온도가 높아지면 곳곳에 이상기후 등 극심한 날씨가 더 잦아진다. [사진=WMO]

이는 그동안 대기권에 쌓인 온실가스로 비롯됐다고 강조했다. 온실가스는 인류가 경제발전과 에너지 소비 등으로 사용한 화석 연료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앞으로 극심한 폭염과 가뭄, 파괴적 홍수 등이 적게는 수백만, 많게는 수십억 명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극심한 폭풍이 북미를 강타한 바 있다. 미국 동부에서는 강한 바람과 폭설이 내려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미국 서부에서는 폭우와 홍수가 곳곳을 괴롭혔다.

탈라스 사무총장은 “이 같은 이상기후와 극심한 날씨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UN이 전 세계를 타깃으로 진행하고 있는 조기경보시스템을 5년 안에 곳곳에 제대로 갖춰야 한다”며 “특히 조기경보시스템이 매우 부족한 아프리카, 도서국가에 더 많은 지원이 이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지금은 기후위기] 매우 극심한 날씨…지난 8년을 기억하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