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023 LCK 스프링 개막 'D-6'…선수들 "우승후보는 DK와 T1"


LCK 스프링 18일 개막…10개 팀 각오 전해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오는 18일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코리아 스프링' 개막을 앞두고 이번년도 우승이 유력한 팀으로 DK와 T1가 꼽혔다.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코리아(LCK) 스프링 미디어데이에 참여한 10개팀 감독·선수는 강력한 우승후보 팀으로 디플러스기아(전 담원 기아, DK)를 가장 많이 지목했다.

LCK 각팀 선수와 감독들이 각자 올해 우승 후보팀을 가리키고 있다. [사진=박예진 기자]
LCK 각팀 선수와 감독들이 각자 올해 우승 후보팀을 가리키고 있다. [사진=박예진 기자]

 [사진=박예진 기자]
[사진=박예진 기자]

DK가 지목된 이유로 광동 프릭스의 '영재' 고영재 선수는 "'캐니언' 김건부 선수가 정말 잘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리브 샌드박스 '버돌' 노태윤 선수는 "지난해 배운 것도 많았고 스크림 때도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많은 선택을 받은 T1은 멤버 변동이 크게 없어 팀워크가 기대되는 팀으로 꼽혔다. 이에 대해 브리온 '엄티' 엄성현 선수는 "선수들 간 밸런스가 잘 맞는다고 생각했고 선수 변화가 3년째 없어 메타만 잘 따라가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젠지 '피넛' 한왕호 선수 역시 T1의 멤버 변동이 없다는 점을 강점으로 지목했다.

T1은 '젠지'를 선택했다. T1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작년에 비해 젠지가 로스터 변화도 없고 저희 아니면 우승 확률이 높다고 봤다"고 언급했다. 새해 스프링 각오로는 "T1도 로스터 변화가 없고 스프링 시즌에 유리한 건 사실인데, 저희가 어떤 노력하냐에 따라 결과도 달라질 거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최천주 DK 감독은 "(DK 선수들은) 어떤 롤도 수행할 수 있는 선수들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메타가 바뀌거나 중간에 어떤 조합을 이용해도 바로 적응하고 퍼포먼스 낼 수 있는 팀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으며 '캐니언' 김건부는 "이번 시즌 최고의 정글러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최인규 한화생명e스포츠 감독은 "제가 한국에서 롤드컵을 우승했을 때와는 너무 바뀌어서 새로운 롤드컵에서 지금 있는 멤버들이 우승하길 바라고 있고 '클리드' 김태민이 중국에서 오래 활동하다 와서 전투적 측면이 강할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예상보다 더 똑똑하고 전투에 강해서 팔각형 느낌이라 기대 중"이라고 말했다.

허영철 농심레드포스 감독은 선수들의 강·약점을 묻는 질문에 "함께 올라온 만큼 같이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을 소통하는 데 거리낌이 없고 동기부여가 잘 돼 있다는 게 강점"이라면서 "단점은 기본 체급 자체는 클 수가 없어서 보완을 노력 중인데, 팀적으로 다같이 운영하면서 스크림 자체 성적은 나쁘지 않았고 재밌는 경기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배성웅 T1 감독은 "좋은 멘탈리티는 연습에서 나오는 자신감과 실력"이라면서 "결승전같은 큰 무대에서 멘탈이 흔들리지 않게 도와주는 게 올해 목표"라고 언급했다.

이날 현장에는 신규 출연진들이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이정현 아나운서를 대신할 배혜지, 함예진 아나운서가 등장했다. 해설진으로는 '노페' 정노철, '후니' 허승훈, '꼬꼬갓' 고수진, '포니' 임주완이 새롭게 합류했고, 분석데스크에선 '캡틴잭' 강형우, '헬리오스' 신동진, '포니' 임주완 '꼬꼬갓' 고수진이 새로운 시각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2023 시즌에는 주요 변화점이 도입됐다. LCK와 LCK 챌린저스 리그(CL) 로스터가 시범적으로 통합 운영되며, 정규 리그 상위 6개팀 플레이오프가 4강부터 더블 엘리미네이션 대진으로 진행된다.

평일과 주말 LCK 경기 시간이 모두 변경된다. 평일 1경기는 오후 5시로 동일하나 이어지는 2경기 시작 시간은 30분 앞당겨진 오후 7시 30분이다. 주말 경기는 지난해보다 2시간씩 당겨져 오후 3시 1경기가 시작하며 2경기는 오후 5시 30분 시작한다.

신규 출연진들이 인사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예진 기자]
신규 출연진들이 인사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예진 기자]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23 LCK 스프링 개막 'D-6'…선수들 "우승후보는 DK와 T1"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