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롯데정보통신, CES 2023서 여의도 규모 '초실감형 메타버스 플랫폼' 공개


연말 여의도 25배 규모 메타버스 플랫폼 얼리액세스 론칭 예정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롯데정보통신이 자회사 칼리버스와 함께 이달 6일(한국시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23에서 리얼리티를 극대화한 신개념 메타버스 플랫폼을 공개했다.

이번에 구성된 롯데정보통신의 CES 부스는 총 130평으로 전년 대비 3.2배 가량 확대됐다. [사진=롯데정보통신]
이번에 구성된 롯데정보통신의 CES 부스는 총 130평으로 전년 대비 3.2배 가량 확대됐다. [사진=롯데정보통신]

칼리버스가 개발 중인 '롯데 메타버스(가칭)'는 쇼핑, 엔터테인먼트, 커뮤니티 등을 극도로 사실적인 비주얼과 독창적인 인터랙티브 기술로 경험할 수 있는 초실감형 차세대 플랫폼이다.

롯데는 이번 CES2023에서 여의도와 비슷한 크기의 가상 공간에서 버추얼 쇼핑과 K팝, EDM 등 엔터테인먼트를 선보인다. 연말에 론칭 예정인 첫번째 가상 구현 세상 ‘허브월드’는 여의도의 25배 규모에 달한다.

롯데 메타버스에는 ▲'언리얼엔진5'로 제작한 그래픽 배경과 실사 인물을 융합해 입체로 실시간 랜더링 하는 기술 ▲세계 최고 수준의 실사 VR촬영 기술 ▲사용자가 컨텐츠 속 물체나 실사 인물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딥-인터랙티브' 특허 등 첨단 기술을 통해 사실감과 몰입감을 제공한다.

이번에 공개된 버추얼 스토어 '롯데면세’에서는 MCM, 아크메드라비, 록시땅, 메이크업포에버 등 LVMH(루이비통모에헤네시) 코스메틱이 참여했다. 디지털 트윈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을 가지 않고도 상품의 질감, 색조 등 상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아바타를 통해 자유롭게 브랜드를 믹스하여 착용해 볼 수 있는 '버추얼 피팅'은 실질적인 편리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사용자가 버추얼 스토어를 통해 상품을 구매하면 디지털 트윈으로 아바타가 소유함을 물론, 실제 상품 또한 받아볼 수 있다.

전자제품과 레저용품을 배치한 ‘하이마트’의 경우, 현실에서는 구현하기 어려운 콘셉트의 매장을 선보였다. 예를 들어 냉장고는 빙하 속에, 캠핑용품은 숲 속에 전시하여 제품의 특성을 잘 살리면서도 고객의 구매욕구를 자극했다. 특히, 버추얼 쇼핑호스트의 인터랙티브 서포트를 통해 마치 오프라인 매장의 직원처럼 제품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주는 편의성을 제공한다.

롯데 메타버스는 사용자가 가상현실 속 자신의 집에 하이마트 제품을 배치하여 인테리어 꾸미기의 재미는 물론, 동영상 보기나 음악감상 등의 기능을 추가하도록 설계하여 메타버스 내에서의 제품 구매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인터랙티브 재미요소를 넣은 세븐일레븐 테마파크와 아이맥스급 대형 스크린으로 영화 '한산'을 관람하도록 한 버추얼 롯데시네마를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이는 롯데정보통신의 메타버스 전시관은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 내 메인 전시장인 센트럴홀에 위치한다.

롯데정보통신은 올 상반기 중으로 메타버스와 연동하는 대체불가토큰(NFT) 시리즈를 론칭하고, NFT 마켓플레이스와 가상자산지갑을 오픈하여 연말 얼리액세스 오픈을 앞두고 본격적인 메타버스 사업의 밑그림을 그린다는 계획이다.

노준형 대표는 “이번 CES는 연말 공개하는 메타버스 라이프 플랫폼의 일부를 전세계에 공개하는 시험무대"라면서 "현재 게임 형태에 치중되어 있는 세계 메타버스 시장에 ‘초실감형’이라는 차원 높은 플랫폼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롯데정보통신, CES 2023서 여의도 규모 '초실감형 메타버스 플랫폼'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