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설왕설래]홍준표가 미는 차기 당 대표는?


"듬직한 당 대표 보이지 않아"…당권주자 원색적 비판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이 복심을 두고 있는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는 누구?"

홍 시장이 새해벽두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을 겨냥, 원색적 표현으로 맹비난하면서 그가 미는 당대표 복심이 TK(대구경북)정가의 화두로 떠올랐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홍 시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을 겨냥 "듬직한 당 대표 감은 한 명도 보이지 않는다"고 맹비난 했다.

홍 시장은 "당 대표 하겠다고 너도나도 맹구처럼 '저요 저, 저요 저'하고 외치고 있다"며 "친박(친박근혜)이라는 두터운 산성에 쌓였던 박근혜도 맥없이 무너졌는데 한줌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이외에는 아무런 친위세력이 없는 윤석열 정권이야 더 말해서 무엇하겠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윤 정권과 옥쇄할 각오가 돼 있는 당 대표를 뽑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사람들(당권 주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 어떤 처신을 했는지 되돌아보면 윤 정권이 어려움에 처할 때 어떻게 처신할 것인지 답이 나온다"고 지적하며 당권주자를 한명한명 암시, 원색적 표현으로 날을 세웠다.

그는 우선 과거 국민의당에 있었던 안철수 의원을 향해 '반대편'이라며 "반대편에 있었던 사람은 탓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홍 시장은 바른정당을 창당했다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으로 복당한 권성동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 "같은 당에 있으면서 탄핵에 찬성하고 넘어 가서 분탕질 치다가 돌아온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사진=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을 겨냥해선 "넘어 갈려다가 원내대표 안준다고 남아, 잔박과 야합해 당지도부에 입성 했던 수양버들 같은 사람"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윤상현 의원을 빗대 "친박 행세로 득세하다가 오도 가도 못하고 어정쩡하게 남아 정치 생명을 이어가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황교안 전 대표를 향해 "사욕으로 배신자들과 야합해 막천(막가는 공천)으로 총선을 망쳤던 사람"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제발 이런 사람들은 자중하라"며 "부끄럽지도 않느냐. 우리당 책임당원들은 배알도 없는 줄 아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또 "더이상 당을 어지럽히고 위선의 탈을 쓴 사람들은 분탕질 치지말고 그만 물러가라"며 "새해에는 제대로 된 사람들이 나서서 정치하자. 하방해서 중앙을 보니 올해도 한심하다"고 했다.

지역정가 관계자들은 홍 시장의 페북글과 관련, 홍 시장의 복심을 입에 올렸다.

이날 안철수 의원에 대한 무평가와 윤심을 내세우는 김기현 의원에 대한 무비판 등이 눈길을 끄는 이유다.

하지만 정가 일각에선 조경태 의원 등 다수의 당권주자가 있지만 적임자 없음을 얘기하고 있는 홍 대표로선 교감을 갖는 당대표는 아직 없다는데 무게감을 두고 있다.

이경근 지역정치평론가는 "당권도전 선언을 미루고 있는 권영세 의원이 출마를 선언할 경우 등 구정을 전후해서 홍 시장의 복심이 드러날 것"이라며 "당 대표를 2번이나 지낸 홍 시장으로선 말 그래도 윤 대통령과 옥쇄를 함께할 적임자를 계속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설왕설래]홍준표가 미는 차기 당 대표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