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인터뷰] 조용민 레드휠게임즈 대표 "반걸음만 앞서 가겠다"


독특한 룰 내세운 TPS 'TTT'·외계인 대립 그린 오픈월드 게임 '그레이' 개발 중

조용민 레드휠게임즈 대표. [사진=문영수 기자]
조용민 레드휠게임즈 대표. [사진=문영수 기자]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반걸음만 앞서갈 겁니다. 익숙한 UI에 참신한 소재와 룰로 기존에 없던 경험을 제공해 가치를 증명하면 시장 전체가 원하는 지점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이것이 우리 회사의 성격이 될 겁니다."

'검은사막 모바일' 개발을 주도하며 2018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했던 스타 개발자 조용민 전 PD가 새 둥지를 틀었다. 지난해 초 펄어비스를 퇴사한 그는 레드휠게임즈를 창업하며 또 한 번 게임업계를 놀라게 할 준비에 한창이다. '검은사막' 아트 디렉터를 역임한 서용수 전 펄어비스 이사가 공동대표로 함께 이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레드휠게임즈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진 상태다.

조용민 레드휠게임즈 대표는 아이뉴스24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레드휠은 빨간색 대관람차라는 의미"라며 "어렸을 적 간 놀이동산에서 대관람차를 탄 기억이 오래 남았다. 즐거운 공간에서 오래 기억에 남는 게임을 만들고 싶어 사명을 이같이 지었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 설립 소식이 전해지고 나서 많은 분께 투자 제의 등 연락이 오고 있다"며 "단순히 개발비를 확보한다는 개념보다 그분들과 어떻게 합을 맞출 수 있을지 진지하게 논의 중이다. 어떤 파트너든 우리가 개발 주도권을 가져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정된 개발 환경을 벗어나 새로운 도전에 나선 이유를 묻자 '창작욕' 때문이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그는 "꼭 만들고 싶었던 게임이 있었다"면서 "초기 멤버로 10명 정도를 확보한 뒤 사업자등록증을 냈다. 원래부터 호흡을 맞춰온 사람들이라 개발이 잘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레드휠게임즈는 조용민 대표가 주도하는 PC 기반 'TTT(가칭)'와 서용수 대표의 '프로젝트 그레이'까지 2종 라인업을 개발 중이다. 첫 게임이 될 TTT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해 전투를 벌이는 3인칭(TPS) 슈팅 게임이다. 룰이 매우 특이하며 제목인 TTT는 게임을 관통하는 핵심 키워드다. 스팀에 선출시 후 콘솔 이식을 고려 중이며 이후 흥행 성과에 따라 모바일화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르면 올해 말 첫 영상을 공개할 계획이다.

조 대표는 "지금 소재를 오픈하기는 어렵지만 매우 특이한 기획이다. 가령 '배틀그라운드'의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맵이 줄어들어 상대와 조우를 강요당하는데, 이러한 핵심 기획이 다르다"며 "TTT는 핵심 키워드로 이용자들이 추리할 수 있는 비밀로 해두고 싶다"고 소개했다.

프로젝트 그레이는 서용수 공동대표의 1인 개발 결과물로 공개돼 이목을 끈 프로젝트다. 인디언을 모티브로 한 외계인들의 항쟁을 그린 오픈월드 게임으로 중세 판타지풍에서는 줄 수 없던 아트와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게임 내 등장하는 우주선들이 회색인 점과 감정이 없어 보이고 건조한 느낌을 주기 위해 그레이라는 제목이 붙었다.

TTT와 프로젝트 그레이는 개발 효율화 및 콘텐츠 측면에서도 서로 밀접한 영향을 주는 구조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가령 TTT를 개발하며 구축한 핵심 기능들을 그레이에도 적용하는 방식이다. 또한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TTT가 그레이의 세계관까지 끌어안는 형태가 될 것이라는 게 조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TTT는 굉장히 많은 소재를 붙이고 확장하기 좋은 형태"라고 강조했다.

서용수 대표와 의기투합한 배경도 들어볼 수 있었다. 조용민 대표는 "창업을 준비하며 가장 고민했던 분야가 바로 아트였는데 서용수 대표가 혼자 게임을 만들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연락을 취했다"면서 "서로가 생각하는 게임 방향에 대한 대화를 나눴고 이 과정에서 함께 개발하면 시너지가 날 것 같아 레드휠게임즈에서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게이머들이 사랑하는 게임'은 조용민 대표가 그리는 꿈이다. 그는 "콘텐츠를 소비하는 분들이 사랑하는 게임을 만들고 싶다. 고등학교 시절 컴퓨터실에서 만든 게임을 친구들이 재밌게 즐기는 걸 보고 행복했다. 사랑받는다는 느낌도 받았다"며 "개발자들이 자신이 만드는 작품에 대해 자랑스러워할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를 위해 레드휠게임즈가 추구하는 방향은 '반걸음'만 앞서가는 것이다. 매출만 생각하지도, 그렇다고 개발자만 재미있는 게임만 추구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조 대표는 "창의적이면서도 대중에게 사랑받고 개발사도 의미 있는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회가 분명히 있다"며 "대중이 익숙한 UI에 참신한 소재와 룰로 없던 경험을 제공하는 등 합리적인 제안을 한다면 시장 전체가 원하는 지점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딱 반걸음만 앞서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인터뷰] 조용민 레드휠게임즈 대표 "반걸음만 앞서 가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