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023 신년사] 조주완 "LG전자, 고객 인정 받는 '미래 지향 사업구조'로 변화"


포트폴리오 고도화·고객중심 운영체계 구축·워룸 태스크 실행 등 당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고객에게 가치를 인정 받는 '미래 지향적인 사업구조'로 변화해 나갑시다."

LG전자는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예년과 달리 22일 온라인으로 실시간 진행된 'CEO 펀 토크(F·U·N Talk)' 자리에서 이같은 신년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CEO 펀 토크'는 조 사장이 임직원들과 투명하고 진정성 있게 소통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번이 5번째다.

조 사장은 신년 메시지에서 "올해는 포스트 코로나 첫 해였지만 경기 둔화와 불안한 국제정세, 글로벌 공급망 혼란, 에너지 위기로 숨 가쁜 한 해였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우리는 흔들림 없이 이기는 성장과 성공하는 변화를 경영기조로 삼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고 이정표로 삼을 만한 성과를 함께 만들었다"고 밝혔다.

조주완 LG전자 사장  [사진=정소희기자 ]
조주완 LG전자 사장 [사진=정소희기자 ]

조 사장은 이기는 성장과 성공하는 변화라는 경영기조를 이어가며 시장 및 고객에게 가치를 인정받는 미래 지향적인 사업구조로 변화하기 위한 2023년 전략방향 4가지를 제시했다.

첫째로는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강조했다. 조 사장은 "질적 성장을 가속화하고 미래 기회 영역에서 성장동력을 확보해 기업가치를 높여가야 한다"며 "기존 사업모델 및 사업방식의 변화를 통해 성장과 수익의 한계를 돌파하고, 성장성과 기업가치 잠재력이 높은 영역에서 신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확보해 나자가"고 강조했다.

둘째로는 고객 중심의 사업 운영체계 구축을 당부했다. 조 사장은 "CX(Customer eXperience)와 DX(Digital Transformation)를 연계한 혁신 활동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며 "'고객 중심 사고'와 '일하는 방식 개선'을 위해 고객경험 기반의 중장기 목표와 로드맵을 명확히 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CX 혁신 성과를 만들어 내자"고 말했다.

셋째로는 미래준비 역량 강화를 꼽았다. 조 사장은 "미래기술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브랜드 가치를 높이며 온라인 사업을 육성해야 한다"며 "연구·개발(R&D)에서는 미래기술 확보와 소프트웨어(SW) 경쟁력을 강화하고 브랜드 측면에서는 Z세대 대상 브랜드 위상과 선호도를 개선해야 하며, 온라인 영역은 LG닷컴을 기반으로 이커머스 사업 육성과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넷째로는 워룸 태스크(Task) 실행을 강조했다. 조 사장은 "경기불황 장기화에도 근본적 경쟁력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건강한 구조를 만드는 것이 목적이자 지향점"이라며 "우리에게 워룸은 각종 비효율 제거하고 동시에 근본적인 사업 및 오퍼레이션 방식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 사장은 지난 5월 시작한 조직문화 혁신 프로그램인 '리인벤트(REINVENT) LG전자'를 언급했다.

조 사장은 "조직문화나 일하는 방식의 변화에 국한되지 않고 우리가 접하는 사업, 조직, 시스템, 프로세스, 정책과 제도 등을 아우르는 전사적인 변화관리 프로그램으로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하자"며 "'리인벤트(REINVENT) LG전자' 방향성에 맞춰 바꿀 수 있는 것을 함께 바꿔가고 또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한 것도 우리가 함께 바꿔보자"고 당부했다.

이어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고객을 위한 밸류 크리에이터(Value Creator)"라며 "다시 한번 과연 나의 고객은 누구이며, 그들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가치는 무엇인가를 생각해 보는 시간과 기회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23 신년사] 조주완 "LG전자, 고객 인정 받는 '미래 지향 사업구조'로 변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